.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지붕
높은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는
Ⓒ Adam Letch - Hillside - SAOTA 지붕 높은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는 눈을 들어 위를 보면 천장이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다. 우리가 눈과 비를 맞지 않게 해주고, 찬바람과 따가운 직사광선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해주는 것은 천장처럼 보이지만, 사실 건물 밖에서 묵묵히 눈과 비를 맞아가며 우리를 지켜주고 있는 것은 바로 지붕이다. Ⓒ BRUCE DAMONTE - TRIPLE BARN - MORK-ULNES ARCHITECTS 건축물의 지붕은 실내 공간을 쾌적하게 유지해주기도 하고, 외부에서 보는 건물에 각자의 특색을 부여한다. 비록 기후와 경제, 심미성과 건축기술에 따라 소재와 형태를 달리해온 지붕이지만, 그 본질은 늘 단 하나였다. 실내 공간의 우리를 보호해주는 것. 오늘 우리가 살펴볼 건축구조물은 집의 가장 높은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고 있는 지붕이다. Ⓒ Ivo Tavares - Arch House - Maria João Fradinho 건축 기술이 무수한 발전을 이루기 전, 초창기의 지붕은 짚, 억새 잎, 갈대나 나뭇가지 등을 엮어 만든 초가지붕이었다. 이 유형의 지붕은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거나, 뾰족하게 높이 솟은 모습을 하고 있다. 초가지붕 위로 비나 눈이 내리면 자연스럽게 빗물이 흡수되거나 경사면을 타고 흘러내리기 때문에 실내의 사람들은 비를 피할 수 있었다. 원뿔 형태의 초가지붕은 현재까지도 아프리카 초원이나 벽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비록 비가 새는 것을 완벽하게 막을 수도 없고, 해충이나 병균 등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주변의 흔한 재료들로 손쉽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아직까지도 널리 사용되는 것이다. Ⓒ Ivo Tavares - Arch House - Maria João Fradinho 건축을 위한 석재 가공 기술의 발달과 벽돌을 굽는 법이 발견되면서 기와, 벽돌 지붕이 등장했다. 이런 유형의 지붕은 짚으로 얼기설기 엮은 초가지붕보다 방수성이 좋고, 외풍을 막아주는 효과도 탁월했기 때문에 좀 더 여유 있는 계층에서 널리 사용했다. 조선 시대에 기와집에 산다는 것은 부의 상징이기도 했다. 기와로 지붕을 올리면 지붕의 하중이 높아지다 보니, 이를 지탱할 만큼 두껍고 튼튼한 목재 기둥, 보를 필수적으로 사용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당시의 사람들은 기와집이냐 초가집이냐를 통해 다른 사람의 가세를 가늠하기도 했다. Ⓒ Hotel Marques De Riscal ‘지붕’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ㅅ자로 경사진 형태의 지붕을 많이 떠올릴 것이다. 지붕의 경사도는 지역의 기후, 특히 강수량에 따라 달라지곤 한다. 비가 많이 오는 지역에서는 가파른 경사의 지붕을 얹어 빗물을 빨리 흘려 내리도록 했다. 그래서 우리나라보다 비가 많이 내리는 동남아시아 지역에는 뾰족한 지붕의 건물들이 많지만, 중동 등 비가 적게 오는 지역의 건물은 지붕의 경사가 완만하거나 평평하다. Ⓒ Ivo Tavares - A Casa do Campo Lindo - REN ITO ARQ 근대 건축에는 다양한 형태의 지붕이 있다. 한쪽 면으로만 경사진 외쪽지붕이나 건물의 중앙으로 경사진 면이 모이는 박공지붕은 우리에게 익숙하다. 그 외에도 삼각 형태의 면 두 개와 사다리꼴의 면 두 개가 만나는 모임지붕, 네 개의 삼각형이 하나의 꼭짓점으로 만나는 네모지붕 등, 전통적인 유형의 지붕에서부터 M지붕, 톱니지붕, 솟을지붕, 눈썹지붕 등 다양한 모양의 지붕이 존재한다. 돔과 첨탑 등의 지붕은 종교 시설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이렇게 지붕을 만드는 방식이 다채로워지면서, 건물에는 각각의 특징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또 권력자들은 멀리서도 눈에 띄는 형태와 색깔의 지붕을 사용해 그들의 힘을 과시하기도 했다. Ⓒ Yoshio Masuda - Dining Table - Tsubasa Iwahashi Architects 파리 도시공학 학사원의 교수이자 철학자인 Thierry Paquot는 지붕을 두고 ‘우주의 문턱’이라 표현하기도 했다. 비록 지붕의 주요한 목적은 우리에게 안전한 장소를 제공하는 것이지만, 하늘과 맞닿으며 그곳으로 연결된 통로로 바라보는 시선도 충분히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천장’이 하늘보다 가까이에서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다면, ‘지붕’은 우리보다 하늘에 가까운 곳에서 하늘에 닿고자 하는 우리의 욕망을 상징하기도 한다. Ⓒ One & Only Cape Town 높은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는, 지붕이다.
Objet
삼각형
우리 모르게 세상을 지탱해 온 도형
Ⓒ Billiani 삼각형을 찾을 수 없는 문학 작품은 없다. There's hardly anywhere where you don't find a triangle" 미국의 작가인 레오나르드 마이클스(Leonard Michaels, 1933-2003)의 말이다. 물론 작가가 이야기한 것은 삼각관계 등 서사적 맥락에 관한 이야기겠지만, 사실 우리의 삶 주변에서 삼각형이 없는 곳 또한 찾기 어려울지 모른다. IXDesign은 지난 몇 번의 Objet를 통해 사각형과 원형에 대해 다룬 바 있다. 이번에는, 삼각형이다. Ⓒ HAY 삼각형은 세 개의 점과 세 개의 선분으로 이루어진 도형을 뜻한다. 유클리드 기하학에 따르면, 삼각형은 다각형 중 가장 기본적인 형태이자 최소 단위이다. 평면 위에 있을 때 세 내각의 합은 180˚가 되고 유클리드 기하학을 벗어나 구 위에 그린 삼각형은 각 내각의 합이 270˚가 된다. 물론 쌍곡 기하학으로 넘어가면 내각의 합은 180˚ 이하가 될 수도 있다. .Ⓒ HAY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치며 수많은 삼각형을 마주해왔다. 세 변의 길이와 내각이 모두 같은 정삼각형, 양변의 길이가 같은 이등변삼각형, 한 각의 크기가 직각 이상인 둔각삼각형과 세 각이 모두 직각보다 작은 예각삼각형까지. 한 각의 크기가 90˚인 직각삼각형도 있다. 직각삼각형의 경우, 각 변의 제곱의 합이 가장 긴 변의 제곱과 같다는 피타고라스의 정리 또한 적용할 수 있다. Ⓒ Billiani 복잡하고 어려운 이야기는 여기까지면 족하다. 학교 밖에도 삼각형은 있어왔다. 이제 주변에 눈을 돌려 삼각형을 찾아볼 차례다. 사각형은 두 개의 삼각형이 더해진 모습으로 볼 수 있으니 정말 어딜 가든 삼각형을 만날 수 있다고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그런 것은 논외로 치더라도 우리 삶에서 삼각형은 정말 흔하게 만나볼 수 있는 도형이다. ⓒ Maison12 가장 흔한 것은 건축물이다. 교량이나 지붕처럼 넓은 공간에 걸친 구축물과 건축물에 쓰이는 트러스 구조가 대표적이다. 트러스 구조란 강재 혹은 목재를 삼각형이 연속된 그물 모양으로 직조해 하중을 지탱하는 구조를 뜻하는데, 삼각형 모양으로 구성하는 이유는 세 변의 길이가 변하지 않는 한 외부의 힘에 의한 변형이 일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피라미드 또한 삼각형을 닮은 구조를 한 건축물이라고 볼 수 있다. 문학, 건축학뿐 아니라 사회학 분야에서도 삼각형과 관련된 이론을 확인하기 어렵지 않다. 로버트 스턴버그(Robert Sternberg)의 '사랑의 삼각형 이론'이 그렇다. 삼각형의 각 꼭짓점에 사랑을 이루는 3가지 요소를 배치한 것으로, 각 꼭짓점에는 열정(Passion),친밀감(Intimacy), 헌신(Committement)이 자리한다. 열정은 사랑의 동기적 측면을, 친밀감은 정서적 측면을, 헌신은 행동적측면을 의미한다. 스턴버그는 세 꼭짓점이 균형을 이루는 정삼각형에 가까울수록 이상적인 사랑이라 볼 수 있으며, 면적이 넓을수록 사랑의 크기 역시 커진다고 보았다. . ⓒ EXTRASTUDIO 과거 삼각형은 산, 불, 남성을 의미하는 기호로 쓰였고, 역삼각형은 여성, 물, 동굴 등을 뜻하는 기호로 쓰였다 종교적으로 삼각형은 천주교에서 성부와 성자, 성령 삼위의 일체를 뜻하는 상징적인 기호가 된다. 이는 불교의 삼보, 힌두교의 삼신일체(브라마, 비슈누, 시바)와 통하는 부분이 있다. 지금까지 삼각형의 다양한 의미를 만나보았다. 삼각형은 수학적으로도 혹은 사회적으로도, 건축에서도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 삼각형이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쉬울 수 있지만 생각만큼 만만한 세상은 아닐 것이다.
Objet
아치
건축 기술의 꽃, 아치(Arch)
Ⓒ Enwan Photograph, NANJING LINEAR ARCHITECTURE, Water in the mirror, Flowers like the moon 아치 건축 기술의 꽃, 아치(Arch) 아치는 두 개의 기둥을 떨어뜨려 세워놓고, 그 위에 쐐기 모양의 돌(홍예석)을 곡선형으로 쌓아놓은 형태의 구조물을 말한다. 조각조각 분리된 홍예석의 상호 압력으로 상부의 하중을 지탱하거나 중력에 저항할 수 있는 힘이 생기며, 비어있는 공간이 있음에도 무너지지 않고 형태가 유지된다.아치의 이런 구조에 주목한 건축가들은 오래전부터 아치 구조물을 활용해 건축물의 출입문과 창을, 심지어는 사람과 마차가 지나다니는 교량까지 만들어냈다. 로마의 콜로세움과 무굴제국의 타지마할, 파리의 개선문과 경주의 석굴암에 이르기까지. 텅 비어있음에도 하중과 중력에 저항하고 있는 아치와 그 신비로운 힘은 인간 건축 기술의 결정체라 할 수 있다. Ⓒ Alexander Angelovskiy, SVOYA Studio, Hello Baby Ⓒ Enwan Photograph, NANJING LINEAR ARCHITECTURE, Water in the mirror, Flowers like the moon 인류 최초의 인공 아치 구조물이 무엇인지, 언제 만들어졌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 그러나 기원전 4000년경 메소포타미아 지방에서, 기원전 3000년경 고대 이집트와 바빌로니아, 아시리아와 중국에서도 아치를 만들어 건축물에 사용했던 흔적이 발견됐다. 문명 초기의 아치는 비교적 단순한 형태로, 불규칙적인 곡선형의 돌, 진흙 등이 빈 공간을 떠받치고는 있지만 막대한 하중을 견딜 수 있을 만큼 완성도 있는 구조물은 아니었다. 아치가 대형 건축물에 쓰이면서 홍예석을 표준화하는 등 정교한 기술을 필요로 하게 된 것은 로마제국 시기부터다. Ⓒ Andriy Bezuglov, YOD Design Lab, NĂM • Modern Vietnamese Cuisine 로마의 콜로세움은 인류의 역사, 문화, 건축학적으로 가장 상징적인 건물 중 하나다. 서기 70년, 플라비우스 왕조인 베스파시아누스 황제가 착공하여 10년 뒤 그의 아들 티투스 황제 때에 완성된 콜로세움은 최대 지름 188m, 최소 지름 156m, 둘레 527m, 높이 57m의 4층으로 된 타원형 건물로, 약 9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로마제국 최대의 투기장이었다. 그리고 콜로세움에는 총 80개의 아치 구조물이 활용됐다. Ⓒ OTD Corp, 적당 赤糖 거대한 콜로세움은 사실 온통 아치로 이루어진 건축물이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이토록 많은 아치로 콜로세움을 설계한 까닭은 아치야말로 이 육중하고 거대한 경기장의 하중을 견디기에 가장 적합한 구조물이었기 때문이다. 로마인들이 이룩한 아치 구조물의 지식은 서유럽의 로마네스크 건축, 비잔틴 건축의 기본 형식이 되었고, 중세 프랑스와 영국인들은 석조 아치 교량 등으로 아치에 대한 기술과 지식을 더욱 발전시켰다. ⓒ Saurabh Suryan, Lokesh Dang, RENESA, Feast India Co. 아치는 주로 건축물의 출입문, 창문에 활용되는 구조다. 이로 인해 아치는 ‘다른 시/공간으로 들어서는 관문’으로서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또한, 아치는 그 구조적인 특성으로 인해 힘과 지지, 개방성과 신비로운 힘을 상징한다. 이 상징성은 자연스럽게 종교계에도 영향을 끼쳤다. 전 세계의 수많은 신전, 사원, 성당에서는 아치 구조물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그들의 최고 신 제우스를 상징하는 기호로 아치를 선택하기도 했다. 우리는 어딘지 신비롭고 우아한 모습의 아치를 통해 신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표현했으며, 아치형 관문을 지나 신전에 들어선다는 것은 세속을 벗어나 신들의 공간, 신성하고 엄숙한 공간으로 다가간다는 의미를 담아낸 것이다. Ⓒ Xiaokai Zhang, SEEING JEWELRY, Pures Design 석재보다 튼튼한 콘크리트와 장력이 있는 강철이 건축재로서 주목받게 된 이후, 우리는 건축물의 무게를 지탱하기 위한 목적으로 아치를 사용하지 않는다. 오늘날 건축물에서 찾아볼 수 있는 아치는 주로 상징성과 심미성을 위한 구조물이다. 아치는 직선과 직각이 대부분인 건축물, 공간에서 이지적이면서 아름다운 느낌을 자아낸다. 과거 건축 기술력의 꽃이었던 아치는, 이제 그 상징성과 아름다움으로 인해 공간의 꽃이 된 것이다. Ⓒ Casa de São Lourenço Ⓒ Norm Architects, Cabinetmakers' Autumn Exhibition 2016 인간 건축 기술의 꽃, 아치다.
Objet
이건창호, 고성능 X 슬림 알루미늄 시스템창 출시
시스템창호 기업 이건창호가 프리미엄 창호에 대한 고객의 높은 니즈에 발맞춰 단열성능과 슬림한 디자인을 모두 갖춘 ‘패시브 시리즈’ 3종과 ‘그랑뷰 시리즈’ 2종을 출시한다. 신제품은 기존 알루미늄 시스템창의 장점인 안정된 구조성능과 기밀성능을 바탕으로 단열성능은획기적으로 높이고, 프레임 사이즈는 슬림하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특장점에 따라 고성능, 고단열 시스템창인 ‘패시브 시리즈’와 초슬림 디자인의 ‘그랑뷰 시리즈’로 구성되었다. 알루미늄 시스템창의 강한 내구성과 구조적 성능을 유지하면서, 한층 얇아진 프레임에도 불구하고 단열성능은 기존 제품 대비 약 15% 가량 향상되었다. 삼중유리 적용 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만족해 계절별 냉·난방비 부담을 줄여준다. 이건창호관계자는 “고품격 주거공간에 대한 고객의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성능과 디자인을 모두 갖춘 고급 건축자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건창호는 앞으로도 오랜 시간 쌓아온 창호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신 주거 트렌드와 성능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신규 라인업을 지속적으로확대하고, 이를 통해 국내 프리미엄 창호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림디움, ‘싹쓰리 3 이벤트’ 기획전 실시
토탈 홈 인테리어 브랜드 대림 디움(대표이사 강태식)이 9월 30일까지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는 ‘싹쓰리3 이벤트’를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은 대림 디움 직영 쇼룸 및 전국 대리점에서 홈 토탈 리모델링, 주방가구, 욕실세트를 구매하는 고객 대상으로 진행되며 100만원 상당의 공기청정기부터 2단 식기 건조대까지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집안 전체의 인테리어를 변경하고 싶은 고객은 1,000만원 이상의 홈 토탈 리모델링을 계약할 경우, 대림 디움 현관장을 최대 50만원까지 할인 또는 대림케어 폴라에어 공기청정기를 받을 수 있다. 또한 300만원 이상 주방가구나욕실 리모델링 세트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각각 2단 식기 건조대와 대림바스의 디클린 3종 세트(샤워헤드 1EA,세라믹볼 1EA, 필터 4개입)를 무료로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이번 기획전에서는 주방가구 신규 라인업의론칭을 기념하여 경품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기간 내주방가구를 구매하는 고객 중 5명을 추첨해 60만원 상당의 한국도자기 홈세트 36p를 증정한다. 해당 이벤트는 행사 종료 이후 당첨자에게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이번 ‘싹쓰리3 이벤트’는 주방을 포함하여 욕실, 도어, 중문, 붙박이장 등 집안 전체를 아우르고 있어 인테리어를 고민하는 고객의 합리적 구매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데코피아, 건축자재 전문 쇼핑몰 데코피아 주목, 연말까지 문전성시 예약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며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더군다나 9월, 10월은 장마 뒤 집수리, 한가위 등시즌으로 인해 고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많은 중소기업에게 큰 타격을 입혔지만, 인테리어 자재 업계는 건재한 이유다. 그 중에서도 주목을 끄는 곳이 있다. 바로 건축자재 전문 쇼핑몰 데코피아다. 데코피아는 지난 17년 안산으로 매장 이전 후 상품의 다각화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을 매장으로 불러 모으기 시작했다. 습도에 강한 고강도 내수합판, NAF 보드를 사용해표면이 강한 나투스듀오가 데코피아의 인기 상품 중 하나로 꼽힌다. 뿐만 아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녹수의 전국 최다판매 대리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녹수는 1994년 설립된 세계 최대 규모 LVT(Luxury Vinyl Tile) 생산 바닥재 전문 기업이다. 화학 엔지니어링을 기반으로 설립, 합성수지와 관련된 핵심전문지식을 바탕으로 LVT 바닥재 원재료, 기계, 생산 시스템 등 과정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 자체적인 인하우스 디자인 솔루션을 바탕으로 세계50개국에 수출, 판매되고 있다. 데코피아 관계자는 고객의 성원에 대해 “양질의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객과 거래처의 이익을 위해 항상 노력하는 데코피아가 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