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이미지
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Interview] ANAC - 정기태

공간 디자이너,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 화가.
Seoul, Korea
 
공간 디자이너,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 화가. 정기태 - ANAC 정기태 대표
 
십수 년 전 처음으로 독립해서 사무실을 차렸을 때부터, 정기태 대표는 독특한 소년적 감성으로 연출한 공간들과 그만의 색깔이 묻어나는 디자인 스타일로 인해 수많은 미디어의 관심을 받아왔다. 정기태 대표가 디자인한 공간은 몽환적인 상상의 스토리에 동화 같은 감성으로 꾸며져 공간 디자이너로서 그만의 디자인적 언어를 담고 있다. 비단 그가 작업한 프로젝트들만이 그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가 ‘취미 삼아’라며 그려내는 그림들은 여느 디자이너가 그렇듯 지금의 길을 걷게 한 원동력이었고, 일러스트레이터 정기태는 두 번의 초대전을 열며 성공적인 아티스트로도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Q. B613 DesignTeam에서 얼마 전 ANAC DesignTeam으로 사명(社名)을 바꾸었다.
 
A. B613 DesignTeam은 내가 31살 때 처음으로 사무실을 차리면서 쓰기 시작한 이름이다. 그 후 14년 동안 B613 DesignTeam으로 부르다가 오래되니까 조금 올드해지는 것 같은 기분도 들고, 워낙 스스로도 타성에 젖는 것을 경계하기도 하기 때문에 바꾸고 싶은 마음은 늘 있었다. ANAC DesignTeam은 A Class Natural Art Company의 약자로, 주변에서는 ‘아낙’이라고 부른다. 내가 여자 디자이너였으면 회사명이 더 괜찮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생각하기도 한다. 사명에 Design, Interior, 혹은 Studio가 아닌 Art를 넣은 이유는, 나의 작업을 공간 디자인에만 한정하고 싶지 않아서이기도 하고, 공간 디자인 작업을 예술의 범주에서 생각하는 디자인적 철학이 들어가 있기도 해서다.

Q. 공간을 디자인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A. 예전에 선배 디자이너분께서 나와 내 작업에 대해 페이스북에 글을 쓴 적이 있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나는 ‘다른 디자이너들과 달리 테크니컬한 프로세스를 진행하지 않고 영감에 의한 나만의 프로세스를 지니고 작업한다’고 평했다. 공간 디자인이라는 작업은 어찌 보면 유행에 민감한 일이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나는 지금도 어떤 프로젝트를 접하자마자 누가 작업한 공간인지 한눈에 알아볼 만큼 ‘아이덴티티가 명확한 디자이너’들을 좋아한다. 물론 나부터도 흔들리지않는, 그 자체의 정체성을 지닌 공간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영감을 얻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영감을 잡는다는 것이 가장 힘들고, 잘오지 않을 땐 괴롭기도 하다.



Q. 정기태에게 '영감'을 주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A. 영화, 드라마, 여행, 책, 사진, 음악 등 주변의 많은 요소들이 불현듯 영감을 가져다주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확실한 영감을 얻었을 때는 그것을 빠르게 공간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것 같다. 물론 일상 속의 것들이 아닌 여러 아티스트, 디자이너들의 작품에서 실마리를 얻기도 한다. 애니메이션 감독 미야자키 하야오, 화가 이중섭을 좋아한다. 둘 모두 동심적이고 감성적인 아티스트들이다. 일본의 건축가 반 시게루는 그의 훌륭한 실력 외에도 거장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지는 태도가 멋있고, 존경스럽다. 물론 그 외에 자기만의 색깔이 드러나는 디자인을 펼치고 있는 국내외 선/후배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보면 행복해지기도 한다.
 
Q. 정기태에게 공간 디자인과 그림이란 어떤 의미인가?
 
A. 개인적인 어떤 일을 겪고 나서, 공간 디자인이라는 작업에 애증을 느끼게 됐다. 어떻게 ‘일’이 좋기만 할까. 공간 디자인을 너무너무 사랑한다며 무한한 애정만을 표현하는 타 디자이너들의 말을 듣다 보면 슬그머니 의심이 들기도 한다. 나도 디자인을 사랑하기는 하지만 애증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표현이 더 적합할 것 같다. 종종 디자인 작업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치유하기 위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림을 그리는 순간은 숨통이 트이고 자신이 치유되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그림 그리는 것은 디자이너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혈액 같은 요소라고 할 수 있다.

 
 
Q. 캐릭터 ‘지게맨’은 좀 더 본격적인 것 같다.
 
A. 현재 시간이 날 때마다 ‘지게맨의 독백’이라는 타이틀로 책을 쓰고 있다. 거의 70% 정도 시나리오를 완성한 상태다. ‘지게맨’은 애니메이션으로의 제작도 협의 중이다. 그래서 ‘지게맨’외에 ‘국화소녀’, ‘쓰레기형제들’ 등 등장인물들도 다 만들어놓은 상태다. 작업실 벽이 캐릭터 그림으로 가득 채워져 있어 난리도 아니다.

 
Q. 앞으로의 계획은?
 
A. 공간 디자이너로서는 주거공간, 상업공간, 전시공간 등 여러 공간들을 작업해왔다. 그런데 아직 종교 공간은 작업 경험이 없다. 여러 종교 공간 중에서도 성당이 내 스타일과 잘 맞을 것 같아서, 성당을 한번 꾸며보고 싶다. 그리고 앞서 ANAC로 사명을 바꾼 이유에서 설명했듯, 나는 나의 작업을 공간 디자인만으로 한정하고 싶지는 않다. 다양한 분야의 디자인을 해보고 싶고, 또 그렇게 하려고 준비도 많이 하고 있다.
 
차주헌 기자
ixd.jhcha@gmail.com
ANAC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 402-2
Homepage: www.anacsite.com
Email: anac101@hanmail.net
Contact: 02 909 2252

정기태 Chung Gi Tae
Designer / Illustration artist

2016 대한민국 골든스케일 디자인 어워드 수상
2012 아시아 인테리어 디자인어워드 은상 수상
2010 대한민국 골든스케일 디자인어워드 스페셜 수상
2009 대한민국 명가명인 수상
2006 한국 굿디자인 선정

전) B613 DESIGNTEAM, 대표
현) ANAC DESIGNTEAM,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