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이미지
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식기 Ⅱ

식사는 하셨나요?

 

2016 corporation ⓒ Arita

 

 

식기는 음식을 담는 그릇을 말한다. 음식을 만드는 데에 쓰는 기구와 먹는 데에 쓰는 기구 또한 식기라고 한다. 한식, 일식, 중식, 양식 등 요리의 양식에 따라 식기의 종류가 다르며, 흙을 구워 만든 도자기, 나무를 깎아 만든 목기, 금속을 두드려 만든 금속기, 값싸고 간편한 플라스틱 등으로 만들어진다. 식기는 인류의 의식주와 함께 발전해왔다.

 

 

 

STROM COLLECTION ⓒ RAAWII

 

 

요리가 유행이 된 것은 이미 오래전 얘기다. 티비를 포함한 여러 매체에서 많은 방송인이 쉽고 다양한 레시피를 선보임에 따라 대중의 관심이 높아졌다. 음식은 단순히 먹는 것이 아니라 즐길 수 있는 행위다. 누군가를 생각하며 음식을 만드는 일은 사랑하는 존재를 위해 온전히 시간을 쓰는 것이다. 마음은 요리와 함께 완성된다.

 

 

FLATFORM BOWL-1 ⓒ GOODTHING

 

 

FRANK TRAY-1 ⓒ GOODTHING

 

 

주방은 요리하기 위해 구성된 공간이다. 신석기 시대에는 주로 집 한가운데 주방이 있었다. 난방과 조리를 동시에 하기 위함으로, 구성원이 모두 모여 함께 식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주방은 문명이 진화함에 따라 생활 공간과 분리되었다. 늘어난 조리기구와 중요해진 위생 덕분에 공간을 달리 한 것이다. 현대 사회에 이른 지금은 주방의 개념이 모호해지고 있다. 환기 등 청결하게 주방을 유지할 수 있는 기술이 늘었으며, 모든 이들이 당연하게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이 되었기 때문이다.

 

 

 

SI KIANG ⓒ RAYNAUD

 

 

TABLEWARE ⓒ Hübsch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양식기는 언제부터 만들어졌을까? 막연하게 중세시대를 떠올리기 쉽지만, 사실 유럽의 많은 나라는 무려 16세기까지 맨손으로 음식을 먹었다. 음식은 커다란 그릇에 담겨 각 계급에 맞게 배치되었다. 당시 귀족 중에는 평생 채소를 먹은 적 없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고기를 귀하게 여겼다. 고기를 자르는 일은 매우 중요해 보통 집안의 가장이 맡았다고 한다. 사람들은 손질된 음식을 받아먹기 때문에 따로 커트러리가 필요하지 않았다.

 

 

GENERAL SERIES-1 ⓒ GOODTHING

 

 

식기는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를 거쳐 장식적이고, 세련되게 변화했다. 우리가 보통 알고 있는 음식 예절은 프랑스에서 시작된 게 많지만, 레스토랑의 풀코스는 아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중세의 서빙 방식이 맞지 않았던 러시아에서 유래한 것이다. 이는 18세기 말 프랑스 혁명으로 인해 왕실에서 쫓겨난 요리사들이 레스토랑을 차리며 알려지게 되었다. 스푼과 포크, 나이프 등 여러 식기로 식사를 하는 행위가 비로소 정착하기 시작했다.

 

 

TABLEWARE-1 ⓒ Hübsch

 

 

 

세계화는 여러 문화가 서로 영향을 주고받게 만들었다. 인간은 도구와 함께 발전해왔다.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식기가 달라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주방 속 식기는 더욱 다양하고 정교해졌다. 음식을 먹는 행위는 치유의 과정이다. 신경 쓸 일이 많은 오늘, 좋은 식기로 나만의 푸드테라피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최문형 기자
ixd.mh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