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우수컨텐츠 로고
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GOLDEN GOOSE SEOUL FLAGSHIP

THE LAB 콘셉트의 아이덴티티를 담아낸 매장
Seoul, Korea
 
 
2000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출발한 골든구스는 클래식한 헤리티지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하여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다. 장인 정신과 기술 혁신에 기반한 창의성을 존중하는 골든구스는 의류 브랜드로 시작하여 스니커즈 등의 주력 제품을 통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했고, 이들의 아이덴티티를 담아낸 THE LAB 콘셉트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새롭게 오픈했다. 지하 1층과 루프탑을 포함한 지상 6층, 총 7층 규모의 건물로 국내 첫 플래그십 매장이자 골든구스 코리아 오피스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골든구스 서울 플래그십의 외관은 미세천공 금속판 칼집(Kalzip) 소재로 시공되어 컨템포러리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매장에 해당하는 1, 2층의 파사드는 블랙의 외벽을 걷어내고 내부를 과감하게 노출하여 극적인 대비를 연출했다. 이는 건축 구조의 본질이라 할 수 있는 콘크리트를 여과 없이 보여줌으로써 제품의 본질적 가치를 중시하는 골든구스의 정신을 담아낸 것이다. 매장의 파사드는 6.4 m에 달하는 특수 유리로 설계해 서울 플래그십의 존재감을 부각하고 브랜드의 장인 정신과 아이덴티티를 공유하고자 했다. ‘더 랩(THE LAB)’을 경험할 수 있는 1층은 화이트 톤으로 마감하여 실험실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벽면과 바닥은 글로시한 골드 그래픽으로 장식된 유광의 화이트 레진으로 설계해 모던하면서도 미래적인 감성이 돋보이도록 했다. 안쪽 벽면에는 골든구스 스니커즈가 가득 찬 디스트레스(Distress) 머신을 배치해 스니커즈 제작의 마지막 단계인 텀블 처리(barrelling treatment) 기법을 재현했다. 천장에 매달린 수많은 신발들은 브랜드 특유의 빈티지한 컬러를 얻기 위해 스니커즈를 햇빛 아래 걸어 두었던 골든구스 창립자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반영한 것이다.
 
 
 
 
 
2층 매장은 브랜드의 출발지인 베네치아 본사와 이탈리안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과 소재들이 조화를 이룬다. 글로벌 스토어와 맥락적 유사성을 위해 이탈리아에서 대부분의 자재를 수입했고, 일부 소재의 경우 여러 차례 테스트와 검토를 바탕으로 일관된 모습을 갖출 수 있도록 제작했다. 벽면 마감에 사용된 루벨리(Rubelli) 실크 패브릭은 수작업으로 브러싱을 했으며, 거울 소재는 표면을 산화시켜 재료에 시간성을 담아냈다. 벽면에 사용된 골드 브라스(Brass) 역시 기계가 아닌 사람의 손을 거쳐 자연스러운 패턴을 만들었다.
 
 
 
 
 
이지민
ixd.jmlee@gmail.com
골든구스
WEB: www.goldengoosedeluxebrand.co.kr
CONTACT: 02-519-2937
INSTAGRAM: @goldengoose

프로젝트명: 골든구스 서울 플래그십
디자인: Golden Goose (골든구스)
설계 및 시공: Wintech Design (윈텍 디자인)
위치: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5길 8
면적: 연면적 1,031 m2 (루프탑 제외), 연면적 + 루프탑 1,165 m2 / 매장: 1층 119 m2, 2층 138 m2
규모: 지하 1개층, 지상 1층-5층 (1-2층 서울 플래그십 3-5층 골든구스 코리아지사 오피스 및 미팅룸)
루프탑 1개층, 총 7개층 규모
마감(바닥/벽체/천장):
외관 - Kalzip + 커튼월
1층 - 화이트 레진 / 페인트+신주 / 노출천장
2층 - 대리석+우드플로링 / 루벨리 실크 패브릭+앤틱미러+신주 / 노출천장
3층, 4층 - 콘크리트 레진 / 라미네이트 / 노출천장
5층 - 콘크리트 레진+신주 / 라미네이트 / 노출천장+신주
지하 - 화이트 레진 / 페인트
루프탑 - 블랙 페인트
사진: 오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