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배너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PaMu Scroll

크라우드 펀딩에서 PaMu는 ‘신화’라고 평가 받는다. 해외에서 10억에 달하는 펀딩에 성공한 이후, 국내에서도 5억 이상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Padmate가 PaMu의 성공 뒤에 새롭게 내놓은 PaMu Scroll은 그 신화를 잇는 일이었다. 해외에서 37억 이상의 펀딩에 성공했던 PaMu Scroll은 국내 펀딩 마감 이전에 이미 4억에 가까운 투자를 기록했다. PaMu Scroll이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가죽 케이스다. 장인의 손길을 거친 수제 가죽케이스는 PaMu Scroll의 아이덴티티라 봐도 무방하다. 한 손에 쥘 수 있는 컴팩트한 사이즈의 원통형 디자인은 기존 미니멀한 케이스와 달리 독특한 그립감을 갖췄다. 그러나 이어폰이 예뻐야 무엇하겠는가. 가장 중요한 점은 역시 사운드다. PaMu Scroll은 블루투스 5.0 방식을 채택, 파워풀한 저음에 더해 중음, 고음에서도 선명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연결은 안정적이다. 블루투스 4.2에 비해서 더 빠른 속도와 더 넓은 송신 범위, 강력한 사운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144hz 모니터를 쓰다 60hz 모니터를 쓸 수 없듯, 한 번 PaMu Scroll의 사운드를 경험한다면 이전의 블루투스 4.2 채택 이어폰은 사용할 수 없게 될 것이다. 더불어 방수 기능 역시 PaMu Scroll의 큰 장점. IPX6 방수등급의 방수기술을 채택, 착용 후 가벼운 샤워도 문제 없을 정도다.

Saviour

자, 여러분께 멋진 시계 하나를 소개한다. 깔끔한 디자인에 멋드러진 시간을 표시하는 방법까지. 이런 시계가 벽에 걸려 있다면, 바쁜 일이 없어도 괜히 자꾸 시계를 들여다보고 싶을 것만 같다. 그런데 잠깐, 이 시계에는 결정적인 문제가 하나 있다. 다섯시 정각과 열두시 이십오분을 도통 구분할 수가 없다는 점이다. 그럼 대체 이걸 왜 소개하나, 싶을 것이다. 사실 이건 시계가 아니다. 이건, Saviour라는 이름이 붙은 일종의 디지털 인디케이터(Digital Indicator)다. Saviour는 이름에 걸맞게, 절약(Save)과 관련되어 있다. Saviour는 전용앱에 은행계좌를 등록, 목표 금액을 설정하면 목표 금액에 한 걸음 다가갈 때마다 Saviour 역시 채워진다. Saviour와 함께라면 과소비, 할래야 할 수 없다. 이만큼 직관적으로 내 통장에 돈이 얼마나 남았나 알 수 있는 방법은 없기 때문이다. 다가오는 봄, Saviour와 함께 돈을 절약해보자. 올해가 끝날 쯤 되돌아봤을 때 이 링이 가득 차 있다면 그것만큼 보람된 일도 없을 것이다. 그 후에는 느끼게 될 것이다. 이 Saviour가 내 통장의 구세주였다는 사실을 말이다.

DIANA INSTANT SQUARE

1992년 비엔나에서 설립, 아마추어든 프로든 모두가 놀라운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믿는 로모그래피(Lomography)가 작년 6월 킥스타터에 내놓았던 즉석카메라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Diana Instant Square는 60년대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정사각 포맷의 즉석 프레임에 선명한 색상과 독특한 감성이 느껴지는 비네팅 효과, 아날로그적 신선함을 더해 만들어졌다. 2,124명의 펀딩을 통해 만들어진 이 로우파이(Lo-Fi) 카메라는 매혹적인 방식으로 프레임을 채워놓았다. 더 놀라운 것은, 플래쉬 사용을 위한 핫-슈 마운트가 장착되어 있다는 점이다. DIANA INSTANT SQUARE는 렌즈 교환식 카메라로, 피사체에 따라 원하는 렌즈를 선택할 수 있다. 환경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플래쉬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이는 인스턴트 카메라로서는 세계 최초. 촬영자는 상상을 그대로 인쇄지 위에 옮겨 놓는 SQUARE의 가능성에 감탄하게 된다. Diana Instant Square는 크게 두 가지 색이 있다. 블랙과 블루를 사용한 오리지널 에디션과 브라운과 블루 색상의 아드리아노 에디션이다. 선호하는 색상을 골라, 그리고자 하는 바를 프레임 위에 잔뜩 채워 넣자. 놀라운 로우파이 카메라와 함께라면, 그야말로 모험을 하는 기분일 테니까.

종이화병

고대 그리스의 아리스토텔레스는 학도들과 산책을 하며 논의하고 사색하는 방식의 교육을 선호했다고 전해진다. 이 때문에 아리스토텔레스 학파에게는 독특한 별명이 붙게 되었다. 바로 ‘소요학파.’ 소요(逍遙)는 천천히 사색하며 거니는 것을 뜻한다. 오늘 소개할 제품을 만든 곳은 소요화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자연, 식물, 꽃 등을 산책하듯 거닐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 이들이 내놓은 제품은 그 이름에 딱 어울린다. 바로 화병이다. 누구나 꽃을 선물 받아본 적 있다면, 그 꽃을 보관할 곳이 생각보다 마땅치 않다는 사실도 깨달았을 것이다. 꽃은 특별한 이벤트를 위한 날이고, 그렇기에 일상적으로 화병을 마련해두는 이는 무척 적다. 하지만 소요화가 제작한 화병을 함께 선물한다면 선물 받는 이가 그런 당혹감을 느낄 기회는 없을 것이다. 유려한 디자인과 컬러는 꽃만큼이나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한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 화병이 종이로 만들어졌다는 점이다. 그냥 종이가 아니다. 뛰어난 강도와 유연한 성지를 자랑하는 방수지 ‘벅스킨’으로 만들어졌다. 박음질과 후가공을 통해 더 단단해진 종이화병은 사용하지 않을 때에 접어 보관할 수 있어 더 매력적이다. 무겁고 깨지기 쉬운 화병 대신, 소요화의 종이화병으로 더욱 감각 있고 심플하게 꽃을, 또 꽃에 담긴 마음을 보관해보면 어떨까.

HELVETICA COFFEE DRIPPER MUG SET

헬베티카는 1957년 스위스 하스(Hass) 활자주조소에서 시작된 서체이다. 스위스 모더니즘의 대표적 타이포그래피로 전 세계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으며 근현대 그래픽 디자인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전세계에서 가장 애용되는 이 산세리프 글꼴은 BMW, LG, 삼성, 맥도날드 등 다양한 기업의 로고에 사용되기도 했다. 그런 헬베티카가 라인 프렌즈를 만났다. 이번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제품이 탄생했다. 오늘 소개할 ‘헬베티카 커피 드리퍼 머그 세트’가 그 중 하나이다. 헬베티카 서체와 라인 프렌즈 캐릭터들이 조화된 디자인으로, 보는 이에게 웃음을 자아낸다. 장난스럽게 말하자면, 모더니즘과 포스트 모더니즘의 담백한 조화랄까. 단지 디자인만 특별한 것은 아니다. 심플한 레터링이 강조된 드리퍼는 한 번에 2~3인이 즐길 수 있는 양의 커피를 내릴 수 있고, 3개의 추출구가 있어 초보자도 쉽게 이용 가능하다. 드리퍼 내부에는 세로 줄을 촘촘히 넣어 일정한 물빠짐을 의도했다. 위트 넘치는 메시지를 담은 머그컵은 370ml의 용량으로 부담 없이 사용하기 좋다. 꼭 커피만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이 귀여운 잔 안에 마시고 싶은 것을 마음껏 담아보자. 분명 이 귀여움만큼 기분도 좋아질 테니까.

ZIPP MINI

하이엔드 스피커 브랜드 리브라톤은 매번 시장에 새로운 물결을 던져왔다. 출중한 성능을 갖춘 것은 물론, 빼어난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끌어 올렸기 때문이다. ZIPP MINI 역시 같은 맥락에 있다. ZIPP MINI는 흡사 텀블러 혹은 필통을 닮았다. 지퍼까지 달려 있어, 이를 스피커라 생각하기는 영 쉽지 않은 디자인이다. ‘소리가 대체 어디서 나는 거야’ 싶다. 정답은 모든 곳이다. ZIPP MINI는 360도 모든 방향에서 소리를 낸다. 덕분에 소리는 더욱 풍성하고 안정적이다. 트위터(Tweeter)와 리플렉터(Reflector), 우퍼(Woofer)와 패시브 라디에이터(Passive Radiator)로 이루어진 구성이 이를 가능케 했다. 우퍼에서 나오는 단단한 저음, 트위터를 통한 선명한 고음이 ZIPP MINI의 탄탄한 사운드를 만드는 비밀. 와이파이, 블루투스, USB를 모두 지원해 먼 거리에서도 선명한 음질을 유지할 수 있다. 중요한 것 중 하나는, 우리 스스로 이 ZIPP MINI의 색상을 교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성품의 색상을 어떻게 교체하느냐고? 자, ZIPP MINI에 괜히 지퍼가 달려있던 게 아니다. 별도로 구매 가능한 커버를 통해 샹그리아, 빅토리아 레드, 시그널을 비롯한 총 9종의 색상으로, 기분과 계절에 따라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 같은 ZIPP MINI를 최대 여섯대까지 연결, 영화관 같은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

Obiccum

청소만큼 꾸준히 해야 할 일이 없다. 그러나 청소기만큼 가까이 두기 어려운 것 또한 없다. 이유는 다양하다. 공간에 어울리지 않는 컬러, 포스트-모던(反-Modern)한 디자인, 무거운 무게는 청소기와 친해지기 어렵게 만들었다. 더불어 점차 약해지는 흡입력과 청소기 뒤에서 내뿜는 미세먼지는 내가 지금 청소를 하고 있는 것인지 혹은 어지럽히고 있는 것인지 헷갈리게 만들기까지 한다. 청소기에 대해 이런 고민을 한 번이라도 한 적 있는 이들에게라면, Obiccum은 완벽한 대안이 되어줄 것이다. 어떤 공간에도 착 붙는 모던한 디자인을 가진 이 무선 청소기는, 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과 인테리어를 완성시키는 소품이 된다. Obiccum의 가장 큰 장점은 다이슨 社에 적용된 모터를 생산하는 NIDEC의 제품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덕분에 성능과 내구성 모든 면에서 Obiccum은 ‘믿을만한 제품’이 되었다. 제품에 적용된 BLDC 모터는 하루 15분 사용을 기준으로 16년 이상을 사용할 수 있다. 일반 모터의 8배 정도 되는 수명이다. 이에 더해 초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HEPA 필터를 적용, 청소기 사용으로 인한 미세먼지 걱정을 효과적으로 줄였다. 자, 새 청소기를 고민하고 있다면 오래 망설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성능 이전에 이미 밀키선셋(Milky Sunset), 파스텔씨(Pastel Sea), 마쉬멜로우(Marshmallow) 등 총 세 종의 파스텔 톤 컬러가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아버렸을 테니까.

WOODSUM PINHOLE CAMERA W

레트로하면 무엇을 떠올릴 수 있을까. 을지로 상가 곳곳에서 반짝이는 네온싸인 조명, 슈퍼마리오와 젤다의 전설을 회상시키는 닌텐도 플레이어, 타자기를 닮은 기계식 키보드 같은 것들? 그러나 아마 레트로의 본질에 가장 가까운 건 이 핀홀 카메라일지도 모르겠다. 이전에도 종종 스마트폰 TV 케이스, 포스트 박스, 레트로 램프 등 복고풍의 DIY 키트를 꾸준히 출시해왔던 Warm Material의 제품이다. 이번 핀홀 카메라는 학창시절의 바늘구멍 사진기를 연상시킨다. DIY 키트의 모습 역시 조금 더 세련된 과학상자에서 튀어 나온 것만 같다. 하나 하나 키트를 조립하는 데 어려움을 느낄 수도 있지만, 마침내 완성된 카메라의 모습에서 뿌듯함을 느낄 수도 있으리라. 손으로 카메라를 만들 수 있다니, 감탄하면서. 조립식 카메라라고 해서 기능의 아쉬움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스트랩을 달 수도 있고, 삼각대에 마운트할 수도 있다. 카메라로서 갖출 것은 다 갖춘 셈이다. 물론 핀홀 카메라의 특성상, DSLR과 같은 화질의 결과물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핀홀 카메라로 찍은 사진은 핀홀만의 매력을 갖고 있다. Woodsum Pinhole Camera에 35mm 필름 한 통만 있으면 디지털 카메라로 담지 못하는 세상을 멋지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GODJ PLUS

개성을 추구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다만 그 개성을 표현하기를 주저할 뿐이다. “시대를 움직이는 것은 원칙이 아니라, 사람들의 다양한 개성”이라는 오스카 와일드의 말을 떠올려 보자. 우리도 저마다의 취향과 취미를 가지고 있다. 영화를 좋아하더라도 누군가는 멜로 영화를, 누군가는 SF 영화에 더 큰 관심을 쏟는다. 아니면 음악을 좋아할 수도 있겠다. 새로운 음악을 찾아 공유하고, 또 때로는 먼지 쌓인 오래된 음악을 찾아 듣는 것처럼 말이다. 그렇다면 당신에게 어울리는, 조금 더 색다른 취미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이를테면 디제잉처럼 말이다. 복잡하고 커다란 턴테이블과 컨트롤러, 믹서를 떠올릴 필요는 없다. 휴대 가능한 올인원 DJ 장비 GODJ PLUS가 있으니까 말이다. 가로 280mm, 세로 210mm의 크기에 고작 1.2kg의 무게. 웬만한 노트북 수준이기에 어디서든 휴대가 가능하다. 기능적으로도 다른 장비에 뒤지지 않는다. 턴테이블과 바이닐 두가지 모드를 모두 제공, 더욱 다양한 음악 컨트롤이 가능해졌다. 샘플러 패드와 비트 시퀀서를 제공해 자신만의 비트를 만들어낼 수도 있다. 오토 DJ 모드를 제공하는 점 역시 흥미로운데, 디제잉이 조금 서툴지라도 해당 모드를 사용해 보다 쉬운 음원 믹싱을 할 수 있다. 자, GODJ PLUS와 함께 어디서든 쉽게 당신만의 취미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 다른 사람 눈치 보지 말고, 당신의 개성으로 한 번 시대를 움직여보자.

Cork Leather Watch

손목시계는 가장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 중 하나다. 특히 가죽 시계는 더욱 그렇다. 회중시계에 가죽줄을 달아 손목에 차기 시작하면서 손목시계의 역사가 시작되었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다. 그만큼 가죽은 가장 친숙하고, 클래식한 시곗줄의 소재 중 하나다. 스테인리스를 비롯한 금속으로 만든 것, 패브릭으로 만든 것 등 다양한 시곗줄이 공존해 왔지만, 오랜 역사 동안 가장 사랑받아온 소재가 가죽임은 아마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 가죽에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다. 바로 한 생명의 목숨을 통해 얻은 소재라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냄새다. 가죽 시계를 오래 착용하다 보면 자연스레 땀냄새가 배게 되는데, 이는 탈취제나 향수로도 잘 빠지지 않아 시곗줄을 교체할 수밖에 없게 된다. 아워초이스(Hour Choice)의 선택은 ‘코르크’였다. 코르크는 자체적으로 향균과 탈취 기능을 가지고 있어 냄새가 나지 않는다. 코르크는 코르크 참나무라고 불리는 나무의 껍질로, 튼튼할뿐더러 물에도 강하다. 참나무가 50살이 되는 해에 채취한 2등급 코르크로 만드는 이 코르크 시계는 밴드뿐 아니라 다이얼 또한 코르크 재질로 제작됐다. 덕분에 이 시계의 무게는 40g을 넘지 않는다. 동물을 보호함과 동시에 더욱 편리한 제품을 이용할 수 있다면? 망설일 이유가 없다.

PURIPOT

공기청정기는 몇 년 새 우리의 삶에 깊게 스며들었다. 바깥에서는 미세먼지에 시달리며 마스크를 꺼내 쓸지라도, 내 집 안에서만큼은 쾌적한 대기 질을 만끽하고 싶기 때문이 아닐까. 그러나 대부분 공기청정기는 커다랗고, 여러 곳에 배치할 수 없기에 그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웠다. 내 침대 맡의 공기를 주방에서 느낄 수 없었고, 내 작업실의 공기를 내 화장실에서 느끼기 어려웠다. 소형 공기청정기 퓨리팟(Puripot)은 이런 고민에 대한 꽤 훌륭한 대답이 되어준다. 우선 작고 가벼운 크기로 어느 공간에든 부담 없이 올려둘 수 있다. 또한 대부분 공기청정기와 달리 필터를 교체해줄 필요가 없어, 성능 저하를 우려하지 않아도 좋다. 이는 퓨리팟의 독자적 기술 덕분이다. 바람과 물, 빛 등 자연이 공기 질을 개선하는 원리를 그대로 적용한 것. 바람의 힘으로 공기를 순환시키고, 이산화 티타늄 광촉매 기술을 통해 유해가스, 세균, 곰팡이, 바이러스를 분해한다. 또한 물의 극성으로 미세먼지를 흡착해 보다 깨끗한 실내 공기를 가능하게 한다. 재밌는 기능이 또 있다. 퓨리팟에 물을 채울 때, 가습기용 아로마 디퓨저를 이용하면 당신의 공간에 스며든 은은한 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Q ADAPT ON-EAR

무선? 좋지. 블루투스? 좋아. 그러나 블루투스 이어폰의 문제는 늘 뻔했다. 하나. 분실의 위험이 크다는 것. 둘. 양쪽 중 하나라도 분실하면 음악을 제대로 들을 수 없다는 것. 셋. 충전케이스가 없으면 무용지물이라는 것. 리브라톤은 이에 대한 완벽한 대안을 제시한다. 바로 Q Adapt On-Ear. 리브라톤은 2009년 덴마크에서 출발한 하이엔드 스피커 브랜드로, 북유럽풍의 디자인에 다채로운 색상의 조합과 50년 전통의 노하우를 통해 이전에 볼 수 없던 음향 제품을 만들어왔다. Q Adapt On-Ear 역시 그런 맥락에 있다. On-Ear는 아이폰을 위한 제품으로서, 클라우디 화이트(Cloudy White), 엘레강트 누드(Elegant Nude), 스토미 블랙(Stormy Black) 등 아이폰에 대응하는 색상을 제공한다. 한쪽을 분실할 우려도 없고, 충전 케이스도 필요 없다. 간결한 조작법과 편안한 디자인은 이 제품의 큰 장점 중 하나. On-Ear가 제공하는 가장 강력한 기능은 노이즈 캔슬링이다. 이 헤드폰을 착용한다면 주변의 그 어떤 소음도 들을 수 없다. 총 4단계까지 제공되는 이 기능을 사용한다면 최대 95%까지 주변의 소음을 차단할 수 있다. 지하철? 버스? 그 어떤 소음도 당신이 즐기는 음악을 막을 수 없다. 누가 듣기 싫은 소리를 하나? 그럴 땐 망설일 것 없이 Q Adapt On-Ear를 착용해보자. 이 정도 노이즈 캔슬링이면 못 들었단 말의 아주 훌륭한 이유가 될 테니까.

RONE MINI HEATER

날씨가 슬슬 추워진다. 여름의 온기가 가신 지 얼마 안 됐는데도 말이다. 매년 겨울은 더 추워지고 아직 찾아오지 않은 한기가 벌써 걱정스럽다. 한 숨자고 일어나면 냉동인간으로 깨어나 닉 퓨리가 어벤져스의 일원이 되어달라고 부탁할 것만 같다. 이런 겨울에는 핫팩이라도 있어야 겨우 버틸 수 있다. 하지만 일회용 핫팩을 사용하는 건 사실 그리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 여느 일회용품이 그렇듯 환경을 오염시키기에 십상이고, 이는 지구온난화로 이어진다. 이 순환은 더 강한 더위와 더 강한 추위만 남긴다. 하지만 Rone Mni Heater는 다르다. 충전과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그렇다. 탈부착 가능한 워머(Warmer)는 100분 이상 50˚C의 온도를 유지한다. 그 핫팩들이 얼마나 쉽게 식어 갔는지를 생각해보면 이는 획기적인 변화라 할 만하다. 이뿐이 아니다. 이 제품의 이름을 상기해보자. Rone Mini Heater는 히터다. 사실 워머는 히터에 장착된 제품의 일부에 불과하다. 물론 이 작은 사이즈의 히터가 얼마나 효과가 있겠느냐고 물을 수도 있다. 히터를 사용해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Rone Mini Heater는 소음도 기다림도 없이 당신이 머무는 공간을 완벽히 데워준다. 이번 겨울, 냉동인간이 되고 싶지 않다면 Mini Hearter를 이용해보자. 아마 캡틴 아메리카에게 진작 이 제품이 있었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평화로웠을지 모른다.

BEOPLAY P2 BROWN LIMITED EDITON

오 맙소사, 서로 만날 수 있다고 기대하지 않았던 것들이 만났다. 당황스러운 조우다. 이 둘의 만남은 마치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속에서 ET와 엘리엇이 마주치던 장면을 다시 보는 것만 같다. 최고라는 이야기다. 그 누가 라인프렌즈(LINE FRIENDS)와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의 만남을 기대했을까. 아마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이번 협업은 뱅앤올룹슨 최초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와의 콜라보이기 때문이다. 이번 Beoplay P2 BROWN Limited Editon 제품은 기존 뱅앤올룹슨 스피커의 특장점을 그대로 유지했다. 동시에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라인 프렌즈의 대표 캐릭터 브라운의 디자인과 컬러를 전면에 적용해 기대를 모았다. Beoplay P2 브라운 에디션은 뛰어난 휴대성을 자랑하는 블루투스 스피커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에 비해 풍부한 사운드를 전달한다. 방진 및 방수 기능을 적극적으로 채택해 내구성을 갖췄고, 최대 10시간에 달하는 재생 시간과 적은 무게로 휴대성을 더했다. 브라운 캐릭터의 얼굴 피규어로 장식된 가죽 스트랩은 블루투스 스피커에 관심이 없던 이들마저 고개를 돌리게 하는 매력을 가졌다. 자, 귀여운 건 언제나 옳다. 음악을 들으며 행복해지기까지 할 수 있다면 블루투스 스피커에 더 바랄 것이 무어냐. 여기 정답이 있다.

LUMIR C

우리에게 빛처럼 흔한 것이 없다. 밝은 태양이 바깥을 비추고 있어도 우리는 전구 불을 밝힌다. 정전이 나도 스마트폰 속 전등 앱 하나면 무서울 게 없다. 대부분의 정전? 얼마 가지 않아 다시 빛을 찾은 전등 사이로 잊힌다. 그러나 모든 이들이 이처럼 빛과 가깝지는 않을 것이다. 촛불 하나에 의지해 공간을 밝히는 이들이 아직도 지구 곳곳에 존재한다. 이를테면 전력 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많은 최빈국들이 그렇다. Lumir는 인도 여행에서 개발도상국의 정전 문제의 심각성을 느꼈고, 양초 하나로만 충분한 빛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가 바로 Lumir C다. Lumir C와 함께라면 양초 하나로 충분히 밝은 공간을 만들 수 있다. 어떻게? 캔들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이용하는 것이다. 제벡효과(Seebeck Effect)를 이용해 촛불에서 발생하는 열의 차이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시키고, 이내 촛불은 LED 빛으로 바뀐다. 이 제품을 통해 60개의 촛불을 켠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Lumir가 만드는 제품은 비단 개발도상국과 빈국에서만 쓰이지 않는다. 디자인적으로도 몹시 훌륭해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자, 캔들 위에 Lumir C를 얹어 사용해보자. 그 자체만으로도 로맨틱한 무드를 만들어낼 테니까. 물론 초 하나에 의지해 일하던 이들을 생각해 제품을 개발하던 Lumir의 마음만큼 로맨틱하지는 않을 테지만.

RCK Keyboard

새로운 것, 트렌디한 것, 프레쉬한 것이 언제나 옳지는 않다. 가끔씩 틀리고, 엇나가고, 괘사스러우니까. 이럴 때 우리는 클래식을 찾는다. 고전이 고전인 이유가 다른 데 있지 않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훌륭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 않은가. 음악과 영화 같은 것들에서만 클래식을 찾을 필요는 없다. 디자인도 마찬가지다. 한동안 레트로가 유행했던 데에는 분명 그런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AZIO가 출시한 키보드와 마우스, 그리고 마우스패드는 레트로와 클래식이라는 말에 찰떡처럼 잘 어울린다. 단지 디자인만 괜찮은 제품이라면 이 지면이 아니라 인스타그램에 #레트로 #갖고싶다 정도로 소개하고 말았을 것이다. 은은하게 깔리는 백라이트가 매력적인 RCK 키보드는 청축을 채택해, 타닥거리는 기계식 키보드 특유의 키감이 매력적이다. 호환되는 폭도 넓다. 블루투스와 USB 연결 모두를 지원하기 때문에 PC, MAC,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긴 배터리 수명도 장점. 5000mAh의 충전식 배터리를 지원하는데, 백라이트를 끄고 사용한다면 최장 9개월, 켜고 사용한다면 2개월까지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손목 보호대(Palm Rest)를 함께 제공하기 때문에 다소 과장해 말하자면, 배터리 용량에 버금가는 시간을 사용하더라도 손목에 무리가 없다. 시리즈로 출시된 마우스와 패드 역시 같은 디자인 스타일로, AZIO 社의 제품들을 사용한다면 그 어느 곳이든 가장 클래식한 작업 공간으로 바뀔 것이다.

Merrymoss

디퓨저는 방향제다. 그러나 방향제로만 기능하는 디퓨저는 없다. 디퓨저는 집안 곳곳 테이블 위에서, 책꽂이와 책상 위에서 인테리어 소품으로 쓰이고 있다. 문제는 이런 디퓨저의 수명이 너무 짧다는 것이다. 액체형 디퓨저도, 캔들형 디퓨저도 길어야 한두 달이다. 공간의 향기도 분위기도 아름답게 만들던 디퓨저는 결국 지구를 오염시키고 만다. 이 향을 좀 더 오래 즐길 방법은 없을까. 오래 간직할 수는 없을까. 오늘 소개할 메리모스가 이 질문에 대한 깔끔한 대답이 되어줄 것이다. 메리모스는 나무를 닮은 방향제 액자다. 무려 북유럽에서 자생하는 천연이끼로 만들어졌다. 아토피, 비염, 새집 증후군 유발 물질을 감소시켜줄 뿐 아니라, 흡음성이 높고 탈취 효과가 있어 유럽에서는 이미 각광 받고 있는 인테리어 소재다. 벽에 걸 수도, 책상 위에 예쁘게 올려놓을 수도 있다. 사용 기간도 무려 10년에 달한다. 필요한 관리는 딱 두 가지뿐. 오일을 두, 세 번 정도 뿌려주면 2개월 이상 향기가 지속된다. 습도가 40% 이하로 떨어지면 이끼가 딱딱하게 굳는데, 이럴 때 습기를 흡수할 수 있도록 욕실에 잠시 두어주면 끝이다. 당신에게 필요한 나무 한 그루가, 바로 여기 준비되어 있다.

Canon EOS R

캐논은 그동안 소니가 우위를 점하고 있던 미러리스 시장에서 후발주자에 불과했다. 올해 3월 출시한 M50이 스위블 액정과 본래 캐논의 자랑이었던 오토 포커스, 뛰어난 터치스크린, 4K 등을 이유로 몇몇 브이로거(Vlogger)들에게 호평을 받기는 했지만, 영상을 놓고 봤을 때는 그렇게 뛰어나지 못하다는 말들도 들어야 했다. 그랬던 캐논이 작심한 듯 10월 16일 새로운 미러리스를 내놓는다. 이번에는 풀 프레임이다. 3,030만 화소의 35mm 풀 프레임 CMOS 센서와 최신 영상처리엔진디직 8(DIGIC 8)을 탑재해 해상력, 오토 포커싱 능력, 동체 추적 능력 등에서 우위를 점했다. ISO는 4만까지 지원한다. 기존의 EF마운트 라인업과 같은 대구경 렌즈 마운트(54mm)를 탑재해 기존 캐논 유저의 마음을 잡았고, 짧아진 백 포커스로 화질을 끌어 올렸다. EOS R은 중급 라인업에 포함되었는데, 이 부분에서 캐논의 미러리스 시장에 대한 포부를 읽을 수 있다. 캐논은 국내 렌즈교환식 카메라 시장에서 15년 연속 1위를 차지해왔고, 이번 EOS R 출시를 바탕으로 미러리스 시장에서 소니를 앞지를 야심을 보이고 있다. 과연 캐논의 새로운 풀 프레임 미러리스가 그 역할을 해줄수 있을지 주목해볼 만하다.

Prynt Pocket

사진을 찍는다. 그 모든 일상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한다. #해쉬태그를 #이렇게 #붙여서. 때문일까. 다른 사람의 일상을 보며 우울감에 시달리는 SNS 우울증을 호소하는 이가 적지 않다. “관둘래 이놈의 정보화 시대.”라며 “요즘은 아는 게 더 괴로운 것 같다.”고 말하는 곡의 제목이 Instagram인데는 다른 이유가 없다.그렇다. 기술이 극도로 발전된 시대, 아날로그로의 역행을 꿈꾸는 이들도 적지 않다. Prynt Pocket 역시 그런 흐름의 연장선에 있다. 그 이름에서 짐작 가능하듯, 인화지를 통해 이미지를 인쇄해 주는 제품이다. 스마트폰 밖으로 나온 사진을 보는 기분은, 스마트폰 속 사진을 대할 때와는 사뭇 다르다. Prynt Pocket은 여기에 하나의 특별함이 더해졌다. 바로 ‘영상’이다. 해리포터 시리즈 속 ‘예언자 일보’처럼 영상을 인쇄하는 걸까. 그런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날 리는 없지만, 비슷한 느낌을 받기에는 충분하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의 한 장면을 인화하고, 그 사진을 다시 스마트폰으로 스캔해 인화지 위에 동영상을 재생하는 기능이 있기 때문이다. 혹시 주변 사람과의 추억을 더욱 특별하게 남기고 싶다면, Prynt Pocket과 함께해 보자. 사진 속의 사물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는 건 잊지 못할 경험일 테니까.

ARTURIA MINILAB MKII

작지만 강하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릴 것이다. 그 이름처럼 미니멀한 사이즈를 자랑하는 Arturia Minilab MKⅡ는 컨트롤러가 갖춰야 할 모든 것, 아니 그 이상을 갖췄다. 컴팩트한 키보드가 많이 출시되는 추세이긴 하지만, Minilab MKⅡ는 그중에서도 손에 꼽을만하다.별도의 드럼 패드나 피치 컨트롤러를 설치하거나 연결할 필요 없이, 25키 짜리 건반 안에 모든 것이 다 장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물론 25키의 작은 사이즈가 단점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왼쪽 상단의 옥타브 조절 버튼은 그런 장벽을 넘을 수 있는 담장 수준으로 만들어버렸다.하드웨어적인 장점은 이쯤이면 됐다. Minilab MKⅡ는 세 가지 종류의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데, 첫 번째는 Minilab MKⅡ의 설정을 조정할 수 있는 자체 소프트웨어다. 이를 통해 MKⅡ 드럼 패드에서 빛나는 색상을 고르거나, 조절할 수 있다. 두번째는 UVI 그랜드 피아노와 Arturia Analog Lab이라는 가상악기다. 이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컴퓨터에 MKⅡ를 연결한다면 다양한 사운드를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세 번째는 Ablton Live의 라이트 버전이다. Ablton Live는 DAW로서, 일렉트로니카 등 음악을 만드는 데 적합한 소프트웨어다. 국내에서는 AOMG의 GRAY가 Ablton Live를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자, 혹시 음악에 관심이 있다면 서둘러 Arturia Minilab MKⅡ를 만나보자. 어쩌면 SMTM 다음 시즌의 프로듀서는 당신이 될 수도 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