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이미지
인터넷 심의위원회 배너
.베스트 디자인 미디어 상
우수컨텐츠 로고
윤리경영 이미지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프리미엄 미디어 그룹
The Highest Quality & Retention of Design

북문싸롱

박공(Gable), 아치(Arch), 수평(Horizontal)을 컨셉으로한 공간

연희동에 위치한 북문싸롱은 지역 주민과 일상의 대화를 겸하는 셀렉트숍 이다. 클라이언트는 2014년 발표된 카페 노르딕을 접하였고, NBDC가 디자인한 전작들을 직접 찾아다닌 후 북문싸롱 프로젝트를 맡기게 되었다. 디자이너는 북문싸롱을 첫대면하면서 무엇보다 초소형 공간에 매료되었다. 이에 공간이 가지고 있는 한계와 불편함을 풀어내고 싶은 욕구가 더해져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최초에 북문싸롱은 지역에 유머를 끌어낼 수 있도록, 유쾌한 상상력과 비현실의 경계에서 디자인되었지만, 건축물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공백기를 가진 끝에 박공(Gable), 아치(Arch), 수평(Horizontal)을 컨셉으로 활기를 되찾은 디자이너의 두 번째 설계안으로 완성된 프로젝트이다. Q. 북문싸롱을 디자인하면서 가장 염두에 두었던 것은 무엇이었나? A. 북문싸롱은 7x2㎡의 아주 작은 2층 건물이다. 작은 것도 작은 거지만 노후화가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건물이 노후했던 탓에 형태의 전체를 보존하며 디자인을 완성하는 방법, 형태의 일부를 보존하며 디자인을 완성하는 방법, 건축물을 완전히 부수고 새로운 디자인으로 완성하는 방법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염두에 두고 구상을 시작했다. 건물의 컨디션, 상태를 아무래도 가장 염두에 둘 수밖에 없었다. Q. 건물의 상태 말고 또 다른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이 있었다면? A. 디자인적인 고민과 건물 자체에 대한 고려 외에도 중요한 것이 클라이언트와의 관계이다. 2014년 3월부터 10월까지, 디자인을 완성하고 공사를 진행한 그 시간 동안, 클라이언트와 함께 그 과정과 시간을 즐겼던 것 같다. 클라이언트 부부와 친밀하게 지내면서 서로 신뢰도 쌓았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늘었다. 그 정점이랄까,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가 최고조에 이르렀던 시점에 디자인과 설계를 완성했고 시공이 마무리되었다. 중요한 게 물론 많지만, 클라이언트와의 신뢰와 이해만큼 또 중요한 게 있을까, 그렇게 생각한다. Q. 그럼 북문싸롱 제작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무엇인가? A. 북문싸롱을 작업하면서 일단 형태, 외관의 전체를 보존하면서 디자인을 완성하는, 균형에 중점을 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고, 의류숍으로 사용될 내부 공간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사실은. 무엇보다 2층 건물이라 오르내리기 편한 계단이 있어야 했고, 의류숍이라는 목적에 맞게 의류, 가방, 슈즈 등의 제품을 어떻게 전시하고 판매할지를 고려해야 했고, 그 제품들을 수납하기 위한 공간을 만들어내야 했고, 편리한 화장실과 피팅룸을 만들어야 했다. Q. 작은 공간에 그 많은 요소를 모두 구현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A. 7x2㎡는 사실 정말 작다. 하지만 작다고 필요한 것을 뺄 수는 없으니 작은 공간 안에서 어떻게 필요한 공간을 찾아내고 만들어낼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가장 컸다. 작지만 그 안에서 어떻게든 최대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 노력했다. 기술적인 검토뿐만 아니라 행정, 법률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정말 모든 가능성을 꼼꼼하게 검토하면서 추진했다. 그 고민의 시간이 꽤나 길었던 것 같다. 정말 아이디어를 쥐어짰다고밖에는 달리 표현할 수가 없다. 하지만 클라이언트와 함께 고민하면서 유쾌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 덕분에 클라이언트도 만족했고. 어려웠던 부분이지만 그만큼 만족스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렇다. Q. 북문싸롱 프로젝트가 끝나고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있는가? A. 모든 프로젝트가 비슷하지만 아무래도 예산이 한정되어있기 때문에 모든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아쉽다. 북문싸롱은 처음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흥미롭고 재밌는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 그런데 한정된 예산이 있고 그 안에서 해결을 해야 하니까 아무래도 선택과 집중을 할 수밖에 없었고 그러다 보니 중간중간 방향을 잡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 무엇보다 북문싸롱의 내부 공간을 최대한 효율적이고 또 아름답게 활용하기 위해 맞춤 가구를 디자인했는데 그 부분은 제작을 일단 미뤄뒀기 때문에 그게 가장 아쉽다. Q. 맞춤 가구에 대한 아쉬움이 큰 것 같다. A. 그건 나중에라도 진행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그건 뭐랄까 북문싸롱을 온전히 완성하고자 하는 그런 욕심이다. 인터뷰 기사 노일영 사진 여인우

소설小雪

Great elaboration is embedded in places. Just staying there, it gives you extravagant feelings deeply intoxicated with your existence. The eyes reach the materials in the space and the materials become the place for the eyes. The circumstances seem to be set to appear in this space and the materials and senses are considerately treated. This makes the ordinary things look new. It is being there as it has been long before. Nothing is changed but sometimes the surroundings make it look different. It is difficult to guess what the eaves over the grape myrtle look like. It makes the surrounding gardens and the void look special. Grazing along small trees and tender greenery reaches the building. Gently reflected light comes like the wind. The bricks become the wall and make the entrance, and deep and long curtains replace the front door just like embracing you. When you open this, it leads you to a different space. You can see it at a glance but it is difficult to know what it is as it is shown. Passing the counter formed like greeting someone, you will surely look back. It’s saying 'Welcome you'. Soft carpet, solid marble, anechoic wall paper; these materials which have come across reaching here seem to be changed to the different appearance in the memories. A curving corridor extends over the sense continuously; Deja vu and a little dizziness. It is natural but everybody can reach the door without failure. Finally, the door is open. Every room greets gladly all the conditions comming in. The room has been set and it is filled with every functional element for being a room. The materials meet and part as a familiar but a new way without forgetting their nature. The rodded joint which is made precisely on the hard surface looks like a firm handshake between the materials. It is a warm hug. Wood and stone which are familiar with and old as much as human history constitute the majority of the rooms. Here, these two can be the backdrop of each other and also the protagonist themselves. This warm and soft wood, at first, can be useful small table around a cozy bed or the comfortable backrest or the straight foot stool to put your feet on. But then, without realizing, it may wrap the body gently as the guidance of the wall towards the bathroom and it may be with the bedroom as a thin windowsill of the balcony which is full of wind and sunshine. On the other hand, the massive surface of the stone-in-hard and colorful patterns is laid down on the floor; it becomes low stairs whenever sitting or leaning on justlike a couch, and last, it can be the wall of a shower room, a tub for warm water or a small round bowl. The stone carved wallbeaten obliquely with a hand hammer is for taking out the heaviness of the material and making it look more natural and comfortable. There are few things in common between wood and stone regardless of difference in density, gravity, volume and weight. But, the expectation that two different tunes inone place may reveal something different besides the original properties of themselves comes to fruition at this moment. It is now the moment to find something and feel it just by experiencing it. It will make the places more special. We hope this place will make you feel more comfortable and relaxed, being freed from everyday life. 위대한 노고가 온 곳에 스며있습니다. 그곳에 머무는 것만으로, 존재하는 것에 깊이 도취*되게 만드는 호사스러움이 있습니다. 시선은 공간의 재료에 이르고 재료는 시선이 놓이는 장소가 됩니다. 놓인 상황을 담담히 받아들이는 모습이 공간에 나타나고 재료와 감각은 서로 배려됩니다. 이로써 많은 것이 새로이 느껴집니다.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던 모습으로 서 있습니다. 변하지 않았지만, 도시는 건물을 조금 새롭게 만들기도 합니다. 멀리서부터 보이는 배롱나무 위 처마는, 정확히 무슨 형태인지 알기가 어렵습니다. 덕분에 주변의 정원과 내어진 빈 공간이, 뭔가 다르다고 느껴지게 됩니다. 낮은 나무와 여린 풀 더미를 스쳐 건물 쪽으로 다가섭니다. 부드럽게 반사되는 빛들이 바람처럼 불어옵니다. 벽돌은 벽이 되어 이어지다 멈춰 서서 입구를 만들고, 깊고 높은 커튼이 나를 품듯 정문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이를 젖히면, 종전과는 다른 곳으로 들어서게 됩니다. 한 눈에 보이지만, 보이는 대로는 알아채기 힘든 공간. 나를 맞이하는 모습으로 형태를 이루고 있는 카운터를 지나면, 반드시 뒤돌아보게 될 것입니다. ‘당신을 환영합니다.’ 푹신한 카펫, 단단한 대리석, 울림 없는 벽지. 여기에 이르는 동안 만났던 기억 속의 재료들이 조금씩 다른 모습으로 변하는 것 같습니다. 휘어지는 복도는 감각의 너머까지 끝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데자뷰 그리고 약간의 현기증. (어쩌면 당연한 말이지만) 누구도 실패하지 않고 객실 문을 찾아냅니다. 드디어 문이 열립니다. 각각의 방은 들어오는 모든 상황을 기꺼이 맞이합니다. 방은 모습을 갖추고 기능하기 위한 모든 것들이 채워지게 됩니다. 재료는 본연의 역할을 잊지 않은 채, 익숙하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서로 만나고 헤어집니다. 단단한 바탕 위에 정밀하게 만들어진 맞춤새는, 재료들의 완고한 악수 같습니다. 따뜻한 포옹입니다.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되고 그래서 친숙하기도 한 나무와 돌은 이 호텔 객실의 대부분을 이룹니다. 여기서 이 둘은 서로의 배경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스스로 주인공이 되기도 합니다. 닿으면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나무는, 처음에는 안락한 침대 주변에 차분히 머물면서 쓰임새가 유용한 작은 테이블이 되기도 하고 편안한 등받이가 되기도 하며 피곤에 지친 발을 내려놓을 수도 있는 반듯한 발판이 됩니다. 그러다가도 어느덧 침실의 주인을 욕실로 안내하는 넉넉한 벽면의 안내자가 되어 물에 젖은 몸을 부드럽게 감싸주기도 하고, 바람과 햇볕이 가득한 발코니의 가느다란 창틀이 되어 침실 곁에 함께 하기도 할 것입니다. 반면에 단단하면서도 화려한 무늬를 지닌 돌의 육중한 표면은 침실 바닥 아래에 내려와 깔려 언제든 아무렇게 앉거나 편히 기댈 수 있는 든든한 소파처럼 야트막한 계단이 되고, 이윽고 샤워실의 벽면은 물론이고 따뜻한 물이 담기는 욕조나 동그랗고 조그만 세면대로 변하기도 합니다. 손 망치로 두들겨 비스듬히 깎아 만든 돌벽의 자연스런 장식은 그 육중함을 덜어내어 가까이 곁에 두어도 불편함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 만든 것입니다. 밀도가 다르고 비중이 다르니 당연히 그 부피도 다르고 무게도 다른 것만큼이나 나무와 돌은 서로가 닮은 것이 별로 없습니다. 그렇게 서로 다른 두 자연을 한군데에다 고스란히 모아두고 나란히 바라본다면, 각자가 원래부터 가지고 있던 것들 이외에 다른 무언가를 스스로 드러낼 거라는 막연한 기대로 시작된 시도는 지금에서야 그 결실을 맞이합니다. 이제 남겨진 것은 바로 이곳을 방문할 모든 분이 그렇게 해서 드러난 어떤 무언가를 직접 찾아내고 또 직접 느껴보는 순간들뿐일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여기에 일상의 무거움을 내려둘 편안함이 깃들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윤근주 尹根洲,황정환 黃楨皖 둘 다 SA/서울건축학교(Seoul School of Architecture)에서 건축수업을 받았으며 기오헌 (kiohun)과 원오원(oneoone) 에서 건축실무를 익혔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Gwanngju Design Biennale, 2011), 마을미술프로젝트(Maeul-misul Project, 2013)에 참여하고 김수근 프리뷰상(Kim Swoo Geun PrizePreview Award, 2013)을 수상한 바가 있다. 현재 충북대학교와 한국교통대학교에 출강하고 2010년부터 지금까지 1990uao/ 일구구공도시 건축사무소를 운영해오며 함께 건축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 2014 서울건축문화제(Seoul Architecture Festival, 2014)에 작가와 튜터로 참여하고 아르코미술관 협력기획전 ‘즐거운 나의 집(Home, Where the Heart is, 2014)'에 초대되었으며 완성작으로는 ‘소설호텔(snowhotel, 2014)’, ‘청담동 B 빌라 리노베이션(Cheongdam B. villa renovation, 2014)’등이 있다. www.1990u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