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호 News -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 15,633
  • 0

서울시립미술관은 3월 25일까지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에서 기획전시 <두 번째 풍경>을 개최한다. 김기수, 김상균, 노충현, 뮌, 안창홍, 이창원, 장종완, 홍순명, 황세준 등 총 9명의 작가 작품을 통해 겉으로 보이는 대한민국의 풍경 이면의 진짜 풍경, 두 번째 풍경을 들여다보는 전시다. 이들은 일견 평범하게, 아름답게, 또는 환상적으로 느껴진다. 그러나 한 발 들어서서 본 두 번째 풍경은 우리 현실을 대변하는 물질만능주의, 사회의 불안과 동요, 어이없는 희생, 고단한 삶 등을 함의하고 있다. 알고 보면 불편한, 하지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풍경이다. 그런데 이는 우리뿐 아니라, 과거와 현재, 세계 여기저기를 뜰채로 떠낸 풍경이다. 북 핵, 미얀마의 로힝야족 탄압, 아프리카 난민 등 굵직한 난제 외에도 예측하기 어려운 자연재해, 빈부격차 등 삶의 위기와 고단함은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다. 2016년, 일상의 정치가 지금의 변화된 상황을 만들 수 있었듯이, 항상 두 번째 풍경에 대한 비판적 시각과 이에 따른 성찰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미약하나마 전시를 통해 삶의 방향을 가늠할 수 있었으면 한다. 전시명: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전시 기간: 3월 25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까지 /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 문의: 02 2124 5271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3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Thema - GO PIT-A-PAT EVERY MONTH

  • 14,401
  • 0

기사 차주헌, 고민주   GO PIT-A-PAT EVERY MONTH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에서 사막여우는 어린 왕자에게 말한다. “네가 오후 4시에 온다면 나는 3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거야.” 그가 오는 날이면 배송 조회를 하며 수시로 그의 위치를 확인한다. 우리는 택배를 통해 많은 물품을 전달받는다. 일상에 필요한 물품이라면 정기구독 서비스를 활용하기도 한다. 그리고 정기구독 서비스는 더 이상 잡지나 신문, 혹은 생필품에 국한되지 않는다. 취미를 찾아주는 하비박스부터 그림 정기구독, 반려견의 간식과 장난감을 배송해주는 돌로박스까지. 바쁜 일상에 우리가 매번 챙기기 어려운 부분을 대신 살펴준다. 매 달 기다림이 즐거워질 다양한 정기구독 서비스를 소개한다. 언젠가 느껴본 적 있는 설렘을 다시 상기시켜 줄 것이다.   핀즐 그림을 즐기는 가장 쿨한 방법, Monthly Artwork 핀즐 www.pinzle.net Instagram: @pinzle_curation Facebook: @pinzle Vimeo: @pinzle   하비박스 HOBBYBOX HOBBY IN THE BOX 당신의 취미를 찾아주는 특별한 상자 일상 속 취미를 회복하세요 카카오친구: @하비박스 FACEBOOK: @HOBBYBOX.korea www.hobybox.net 070-4060-8222   DOLOBOX 사랑하는 강아지를 위한 최고의 선택 dolobox.co Instagram: @dogs_only_live_once Facebook: @dolobox.co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018년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2월호 News -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

  • 15,449
  • 0

갤러리 바톤은 2월 7일부터 3월 10일까지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일본 현대 미술가 7인을 모은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일본을 넘어 국제무대에서 공감대를 얻은 현대 미술가 토무 코기타, 이즈미 카토, 타츠오 미야지마, 다이스케 오바, 미카 타지마, 소주 타오, 히로후미 토야마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경계의 편재(The Ubiquity of Borders)’는 사와라기 노이(椹木野衣)가 쓴 <일본•현대•미술>(2012)의 ‘제6장 바리케이드 속의 포스트 모던’에 등장하는 개념이다. 전시는 “현대 일본에서 경계선이라는 개념은 복합화, 투명화, 편재화했다”는 저자의 언급에서 출발했다. 참여작가는 회화와 디지털 미디어라는 전통과 현대의 양극에 있는 매체로 작업하며 평면과 공간, 현실과 가상을 유연하게 넘나든다. 그 과정에서 매체의 고유성은 잃지 않으면서도 두 매체 사이 경계를 자유롭게 오간다. <경계의 편재> 전은 그동안 우리가 간과했을지 모르는 주요한 일본 현대 미술가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가 일본 현대미술이 재패니즈 팝과 서브 컬처에만 치중됐다는 선입견을 씻어내고, 그 속의 진정한 가치를 들여다보는 매개체 역할을 하길 바란다. 전시명: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 전시 기간: 3월 10일까지 장소: 갤러리 바톤 문의: 02 597 5701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2월호 News -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

  • 17,155
  • 0

팝아트 대표작가 5인의 주요 작품을 소개하는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이 4월 15일까지 총 4개월간 M 컨템포러리(르 메르디앙 서울) 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각국에 개인 소장된 작품 중 엄선한 160여 점을 국내 최대 규모로 선보이는 기획전시로, 미국 팝아트 운동의 부흥을 이끈 대표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그들의 삶과 당대의 문화를 피부로 느껴볼 수 있다. 더욱이, 당시의 시대상과 각각의 아티스트들의 특성을 반영한 공간 구성은 관람객들에게 팝아트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삶 곳곳에 산재한 다양한 일상과 그 안에 존재하는 사물과 대중매체가 시대를 대변하는 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어떻게 예술이 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과거와 현재의 공간이 교차하는 전시로 관람객에게 색다른 팝아트 시간 여행을 선사할 것이다. 전시명: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 전시 기간: 4월 15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1시에서 오후 8시까지 / 주말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 장소: M 컨템포러리(르 메르디앙 서울) 문의: 02 3451 8187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Things - X010

  • 17,606
  • 0

ULTRASONIC HUMIDIFIER X010 by ±0 날씨가 추워진 최근 자연기화식, 가열식, 복합식 등 다양한 가습 기능의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근래 가습기 관련 이슈들로 불안한 소비자들은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일본의 가전 브랜드 Plus Minus Zero는 사용자의 입장에서 사용이 편리하고 위생적이며 청소가 쉬운, 그리고 내가 원하는 만큼 빠르게 습도 조절이 가능한 가습기를 만들 수 있을지 고민했다. 아름답고 기본에 충실한 초음파 가습기. Plus Minus Zero는 이런 마음을 담아 익숙한 듯한 모양이지만 기능적이며 아름다운 초음파 가습기 X010을 만들어냈다. X010은 시간당 최대 300ml의 풍부한 가습량을 자랑하는 초음파 가습기로 3L의 대용량 급수 탱크를 사용해 한 번의 급수로 약 8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다. 복잡한 기능들은 제거하고 분무량 조절 다이얼과 무드등 버튼 단 2가지만으로 단순한 디자인의 구성은 직관적이며 청소하기가 쉽다. 여기에 고품질 세라믹 항균 카트리지, 내장된 아로마 디퓨저 기능 등은 X010의 평범하지만 매혹적인 디자인에 날개를 달아주는 기능이다.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딱 적당함’을 표방하는 Plus Minus Zero. 그 철학이 담긴 가습기가 바로 X010이라 할 수 있겠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Things - Quartz

  • 10,802
  • 0

SELF-CLEANING BOTTLE WITH INSTANT WATER PURIFICATION QUARTZ by Quartz 물이나 음료수를 담는 데 쓰이는 ‘플라스틱 병’이 기후변화만큼이나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시장 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는 “오는 2021년에는 전 세계에서 한 해 소비되는 플라스틱 병의 개수가 5,000억개를 넘어설 전망”이라며 “한번 사용되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병은 심각한 환경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환경을 생각해서 사용했던 플라스틱 병을 재활용 하자니 세균에 대한 불안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이런 이들을 위한 제품이 바로 지금 소개하는 Quartz이다. 누구나 필요하지만 누구도 만들지 않던 여러 물건들 중 또 한가지 제품이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성황리에 마쳤다. 목표 모금액의 4,500퍼센트를 초과한 Quartz는 바로 자동 수질 정화/자가세척이 가능한 물병이라고 한다. 원리는 간단하다. 바로 뚜껑 안쪽의 UV-C 램프를 이용해 정수를 하는 방식이다. Quartz의 주장에 따르면 물병에 물을 담고 뚜껑 위쪽의 버튼을 눌러 60초동안의 정화 작업을 거치면 정수되지 않은 물의 유해물질 중 99.9999퍼센트를 제거할 수 있다. 같은 기능으로 4시간 정도면 내부를 자가세척 할 수 있다고도 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Things - Continue Time

  • 15,938
  • 0

KINETIC ARTWORK / FUNCTIONAL CLOCK CONTINUE TIME by Sander Mulder 시(時), 분(分), 초(秒)는 각각 하나의 중심에서 갈라져 나와 각자의 방향을 바라보며 흘러가지 않는다. 초(秒)가 쌓여 분(分)이 되고, 분(分)이 쌓여 시(時)가 된다. 우리의 삶은 멈추지 않고 흘러가는 시간이 겹겹이 쌓여가는 과정이라고도 할 수 있다. Sander Mulder의 한정판 벽시계 Continue Time은 이런 시간의 특징을 잘 캐치해 구현했다. 시침은 일반적인 시계들처럼 중앙의 축을 중심으로 360도 회전한다. 그러나분침은 시침을 중심축으로, 초침은 분침을 중심축으로 돌아가면서 다양한 패턴을 그리며 시간을 알려준다. 예를 들어 Continue Time의 모든 시곗바늘이 3시 방향으로 곧고 길게 펼쳐져 있다면 그것은 현재 시각이 3시 15분 15초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시계가 걸리는 벽면은 최소 204cm의 둘레의 여유 공간이 필요하겠다. 두께가 서로 다른 시곗바늘들은 Chrome이나 Anodized Black으로 커스텀이 가능하고 훤히 노출된 무브먼트는 14k, 혹은 24k 금을 선택할 수 있다. 벽에 걸린 Continue Time을 보고 있으면 시계를 확인하는 순간이 아닌, 시간의 흐름을 눈으로 볼 수 있을 것만 같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Designer Label – WELLZ

  • 15,711
  • 0

WELLZ (웰즈)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창조를 선도해가는 웰즈(WELLZ)는 가구, 조명, 카펫, 패브릭, 소품 등 세계 유명 디자인 제품을 직접 보고 접할 수 있는 브랜드다.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 받고 있는 클래식 디자인 아이콘과 리미티드 에디션부터 최신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트렌드를 제시해오고 있다. 대표적인 브랜드로는 예술 작품같은 가구의 에드라(Edra),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사랑 받는 모오이(Moooi), 디자인과 예술의 만남 비디바르셀로나디자인(BD Barcelona design), 모던 이태리 가구의 아이콘 보날도(Bonaldo), 전통 장인의 솜씨 칸디하우스(Conde House), 전통과 현대를 접목한 고유의 스타일 트레쿠(Treku), 핸드메이드 디자인 러그의 대명사 나니마르퀴나(Nanimarquina) 등이 있다. 또한, 웰즈는 가구〮인테리어 전문가가 선택한 세계적인 디자이너 명품과 자체 디자인 오리지널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리빙 문화공간을 제공한다. 단순히 제품만을 판매하는 샵의 개념이 아닌 공간의 가구 컨셉 제안부터 레이아웃, 제품 컬렉션과 현장 세팅 및 데코레이션 등 각 분야 전문가의 컨설팅 서비스, 다양한 협업을 통해 조화롭고 개성 있는 멋진 공간을 선사한다. 1,900m2의 큰 규모를 자랑하는 웰즈 쇼룸은 6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B1층 갤러리, 1층 컨템포러리, 2층 모던, 3층 내츄럴, 4층 러그 앤 데코, 5층 아웃도어 등 층별로 컨셉을 구분했다. 쇼룸은 고급스럽고 모던한 인테리어, 엣지있는 분위기와 함께 수준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웰즈는 ‘Wellz’라는 총체적인 디자인 브랜드를 통해 차별화된 토탈 서비스 개념을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며, 국내외 유명 디자인•건축•인테리어 관련 전문가들과의 긴밀한 네트워크로 디자인 문화를 형성하고 삶의 질을 높여주는 최고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Bonaldo AX Table   BD barcelona design Shanty Conde House Ten                                                                                                                                                                       (계속)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Masterpiece – Konstantin Grcic

  • 13,717
  • 0

취재: 성은주   콘스탄틴 그리치치(Konstantin Grcic)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Konstantin Grcic)는 독일 뮌헨 출신으로 1988년 런던의 왕립미술대학에서 본격적으로 디자인 공부를 시작했다. 대학 졸업 후, 유명 디자이너 제스퍼 모리슨의 스튜디오에서 일하며 실력을 쌓았고, 1991년에는 풍부한 경험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뮌헨에 자신의 이름을 딴 디자인 스튜디오를 열었다. 현재 그는 여러 작품을 통해 미니멀하고 독특한 디자인의 대표주자이자 유머러스하면서도 높은 품격을 갖춘 디자이너로 평가받고 있다. 콘크리트나 알루미늄 등 남들이 주로 사용하지 않는 소재를 활용해 실용적인 가구를 제작하며 디자인 업계의 주목을 받은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완성도 높은 건축물이 떠오르는 정교한 작품을 특징으로 한다. 자신만의 독창성이 한눈에 드러나는 작품과 가구에서는 사용하는 환경, 사람들까지 고려한 디자이너의 배려심이 느껴지며, 이는 곧 그를 존경받는 디자이너로 만들어주었다. 세계 유수 브랜드와의 협업으로도 잘 알려진 그는 Agape, Authentics, ClassiCon, Driade, Flos, Iittala, Krups, Lamy, Magis, Moormann, Moroso, Muji, Whirlpool 등 유럽을 이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회사들과 수많은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각종 디자인 어워드에서 그의 명성에 걸맞은 여러 상을 받기도 했다.   konstantin-grcic.com TRAFFIC CHAISE LONGUE BISTRO CHAIR 1859년 이래로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카페 의자 Thonet no.14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BISTRO는 유려한 라인과 원형 시트 프레임, 곡선형 다리를 자랑한다. 블랙, 화이트, 카페라테, 캐러멜, 브라운 색상으로 제공되어 공간에 로맨틱하고 따스한 분위기를 더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1월호 전시 News - 콰이어트

  • 18,325
  • 0

오는 2월 2일까지 성남 분당구에 위치한 휴맥스 아트룸에서 채다영 작가의 개인전 ‘콰이어트(Quiet)’가 진행된다. 다사다난했던 2017년을 마무리하며 고요히 내면을 바라보는 시간을 갖는 것을 주제로 채다영 작가의 29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채다영 작가는 기억이 모여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사유와 관념을 표현하는 동양의 산수화 기법은 기억을 객관적 사실이 아닌 ‘정서’로 바라보는 채다영 작가의 중요한 작업 양식이다. 작품 속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인 풍경은 특정한 하나의 장소를 당시의 감정과 상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풍경으로 기억하는 내면을 표현한 것이다. 판화로 작업하는 채다영 작가는 같은 틀로 찍어내지만 에디션마다 조금씩 재료나 느낌을 달리해 층층이 쌓아갈 때마다 서서히 변화를 준다. 이는 기억들이 중첩되어 점점 다른 풍경을 만들어 가는 과정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절묘한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똑같은 곳을 바라보더라도 각자의 내면에서 서로 다른 기억을 갖는 것처럼 채다영 작가의 작품을 통해 다가올 2018년의 풍경을 각자의 내면 속에서 고요히 그릴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전시명: 콰이어트 전시 기간: 2월 2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8시에서 오후 10시까지 장소: 휴맥스아트룸 문의: 070-8656-3303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월호 News -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

  • 18,845
  • 0

1998년, 한국 화단의 대표 작가 천경자 화백은 시민과 후학들이 자신의 작품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940년대부터 60여 년간 그린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했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뤄온 작가의 독특한 작품세계와 그 기증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천경자 상설전시는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93점의 작품 중 최근 몇 년간 미공개됐던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는 꿈과 사랑, 환상에서 비롯된 정한(情恨) 어린 스스로의 모습을 끊임없이 작품에 투영하는 작가의 작품세계를 은유한다. “그것이 사람의 모습이거나 동식물로 표현되거나 상관없이, 그림은 나의 분신”이라고 말하는 천경자 화백의 작품세계는 마치 자신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다. 전시는 자전적인 성격을 가지는 작가의 작품 전반에 대한 자기 고백적 측면에서 접근해, ‘내 슬픈 전설의 이야기’, ‘환상의 드라마’, ‘드로잉’, ‘자유로운 여자’라는 네 개의 섹션으로 구성했다. 전시명: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 전시 기간: 연중 상설전시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시립미술관 문의: 02-2124-8800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