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jet - 종이

  • 18,336
  • 0

종이   가볍고 견고한   종이란 식물성 섬유를 나무에서 분리한 뒤, 물속에서 짓이겨 발이나 망으로 떠서 건조한 얇은 섬유 조직을 말한다. 어원은 고대 이집트의 파피루스라는 풀이다. 파피루스는 단순히 식물의 내피를 가공해 만든 것으로 종이의 기원은 아니다. 종이의 기본 원료는 셀룰로오스이며, 모든 종이에 공통으로 들어가 있다. 면, 아마, 닥, 뽕나무, 짚, 대나무 등 다양한 원료가 제지로 사용된다. 누군가는 종이의 시대가 갔다고 말한다. 실제로 페이퍼리스의 흐름은 시작된 지 오래되었고, 2013년 이후 종이 생산·소비량은 점점 줄어만 가는 추세다. 이는 환경 오염과 비용 절감, 효율성의 이유일 것이다. 종이는 정말 환경 오염의 주범일까? 종이의 사용을 멈추지 않는다면 까만 지구에 살게 되는 것일까? 사실 우리는 이미 종이를 ‘잘’ 활용해왔다. 대부분의 종이는 천연 원시림이 아닌 별도의 농장에서 지어지는 나무로 만들어진다. 어느 열대림의 우거진 나무가 우수수 밀려 나가는 영상을 한 번쯤 본 적 있을 것이다. 대부분의 열대림은 농경지를 조성하기 위해 사라진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아마존 지역의 산림 또한 약 70%가 대규모 상업 농지로 쓰이기 위해 변한 것이다. 한국은 종이 생산량 세계 5위, 재활용률 세계 1위인 국가다. 특히 재활용률은 90% 수준으로, 대부분의 종이가 사용 후에도 여러 번 쓰인다. 종이는 매립되더라도 분해 속도가 매우 빠르며, 유해 물질이 없기 때문에 토양을 오염시키지 않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생산과정에서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통해 기존47%에 달하던 화석연료 사용량을 11%로 줄여 환경 오염을 최소화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4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objet - 철&스테인리스 Ⅱ

  • 10,672
  • 0

철&스테인리스 Ⅱ 땅의 보석 세계 여러 나라에서 만들어진 강철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발전했다. 지금까지의 철이 그래왔듯이, 강철 또한 손쉽게 얻어지지 않았다. 다루기 까다로워 소량에도 비싼 가격이 책정된 것이다. 19세기 중반, 강철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하던 영국 제철업자 헨리 베서머는 용광로에 덩어리째 남겨진 선철을 발견하게 된다. 베서머는 용광로에 산소가 많이 들어갈수록 선철 덩어리가 많이 남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덩어리는 아주 단단해 망치로 내려쳐도 선철처럼 깨지지 않고, 연철처럼 무르지 않았다. 지금까지 다룬 철과 다름을 느껴 성분을 분석한 베서머는 강철 덩어리라는 결과를 얻게 되었다. 강철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선철을 녹여 산소를 주입하고, 탄소를 제거하면 강철이 만들어진다. 이 발명은 강철의 대량 생산에 혁명을 일으켰다. 이전까지의 강철 제작 과정은 최소 며칠씩 걸렸으나, 베서머의 방법은 불과 30분이면 충분했다. 제작 시간이 줄어드니 연료가 적게 소모되는 것은 물론이었다. 빠르고 경제적인 제강법이 발명되며, 강철은 대량 생산 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3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Objet - 타일

  • 14,673
  • 0

취재 노일영 타일 - 질서와 정돈의 이상(理想)   타일(Tile)은 점토를 구워 만든 얇은 판이다. 가장 큰 특징으로는 겉이 반들반들해 수분을 흡수하지 않는다는 점인데 덕분에 청소와 관리가 쉽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런 특징에 힘입어 화장실, 목욕탕, 부엌 등에 자주 사용되며 강도와 특징에 따라 건물의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 사용되는 경우도 많다. 다양한 모양과 크기, 색상을 만들 수 있어 바닥이나 벽을 장식하는 데에 많이 쓰인다. 모자이크화(mosaic 畵)의 재료로도 쓰이는데 교회나 성당, 건물의 외벽 등에서 볼 수 있다. 흔히 재료와 굽는 온도 등에 따라 도기질 타일, 자기질 타일, 석기질 타일, 유리질 타일 등으로 나눈다.    타일의 사용은 인류의 문명에 비견될 정도로 오래된 것으로 추측된다. 기원전 4천 년 전 메소포타미아의 도시 와르카(Warka)의 모자이크에서도 타일의 기원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아주 오랫동안 타일은 다양한 모습과 용도로 인류와 함께해 왔다. 특히나 오래된 서양의 그림에서는 타일을 사용한 과거의 모습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가장 유명한 것은 17세기 네덜란드의 풍속화가 피터르 드 호흐(Pieter de Hooch, 1629~1684)의 그림들이다. 네덜란드 중산층 가정의 일상생활을 화폭에 담았던 그의 그림들에서는 바닥을 수놓은 다양한 종류의 타일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017년 5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Objet - 침대II

  • 12,062
  • 0

취재 노일영 침대 2 - 침대와 사생활 짚이나 톱밥을 채워 넣은 자루에서 시작된 침대는 이제 최첨단 과학 기술이 집약된 제품으로 거듭났다. 금속 스프링이 처음 사용된 19세기 이후로는 워터베드, 에어 매트리스, 라텍스, 메모리폼 등 다양한 매트리스가 발명됐다. 덕분에 요즘의 침대는 예전처럼 여러 겹의 매트리스와 담요를 사용하지 않는다. 한 장의 매트리스면 충분하기 때문에 쉽고 다양한 방법으로 침대를 꾸미거나 관리할 수 있다. 그저 매트리스 위에 씌우면 되는 화려한 매트리스 커버는 겉보기에 단순해 보이는 매트리스를 순식간에 여왕의 침대처럼 만들어 준다. 요즘은 쉽고 간편하게 여왕의 호사를 누릴 수 있는 시대다. 오래전 여왕이 누웠던 침대보다 지금 우리가 눕는 침대가 더 편안할 것이다. 그래서 침대는 이 시대의 증거다. 처음 침대가 만들어졌을 때는 지금보다 훨씬 컸다. 모닥불을 피우고 땅바닥에서 잠을 자던 이들이 처음으로 지금의 침대와 비슷한 자루를 만들어 그 위에서 자던 시절의 일이다. 적게는 다섯 명에서 열 명 정도의 사람이 한 침대를 썼다. 침대가 생기기 전부터 신분이 높은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은 서로를 보호하고 체온을 나누기 위해 함께 모여 잤고 이 전통이 침대가 생긴 이후에도 이어졌기 때문이다. 침대는 온 가족이 함께 쓰는 물건이었고 가끔은 손님들도 함께 사용하는 물건이었다. 사실 지금과 가장 다른 것은 침대의 크기가 아닌 사생활의 개념이다. 지금과는 달리 당시 유럽에서는 사생활을 존중해야 할 가치로 여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017년 4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Objet - 테이블II

  • 12,695
  • 0

취재 노일영 테이블II - 친목과 대화의 공간 의자는 핵심이다. 의자는 공간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려주고 주인의 권위를 드러낸다. 의자에 앉는 이가 공간의 주인이다. 그래서 의자는 권위적이고 이기적이다. 테이블은 다르다. 테이블은 주인이 누구인지 중요하지 않다. 친목과 대화의 공간을 만드는 테이블의 덕목은 권위가 아닌 공유와 희생이다. 테이블의 가장 기본적인 형태라고 할 수 있는 식탁이 바로 그 예다. 모든 식탁은 그래서 친목과 대화의 장이다. 다양한 크기와 높이, 모양으로 변주되지만, 음식을 나누는 모든 테이블은 기본적으로 식탁이다.  모든 테이블의 원형은 식탁이다. 커피 테이블, 사이드 테이블, 소파 테이블, 티 테이블, 콘솔 테이블 등등 세세하게 나누면 끝도 없이 나눌 수 있을 만큼 많은 분류가 있지만 결국 그 시작은 식탁이었다. 신에게 제물을 바치던 제단에 둘러앉아 혹은 둘러서서 음식을 나눠 먹던 신성한 의식이 모든 테이블의 기원이며 식탁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신에게 바쳐진 제물은 모두 가장 풍요롭고 가장 귀한 것들이었다. 그 제물을 올려둔 제단 즉, 테이블도 마찬가지였고 의식을 마친 후 귀한 음식을 먹던 행위도 마찬가지였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017년 3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