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호 News -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

  • 15,449
  • 0

갤러리 바톤은 2월 7일부터 3월 10일까지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일본 현대 미술가 7인을 모은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일본을 넘어 국제무대에서 공감대를 얻은 현대 미술가 토무 코기타, 이즈미 카토, 타츠오 미야지마, 다이스케 오바, 미카 타지마, 소주 타오, 히로후미 토야마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경계의 편재(The Ubiquity of Borders)’는 사와라기 노이(椹木野衣)가 쓴 <일본•현대•미술>(2012)의 ‘제6장 바리케이드 속의 포스트 모던’에 등장하는 개념이다. 전시는 “현대 일본에서 경계선이라는 개념은 복합화, 투명화, 편재화했다”는 저자의 언급에서 출발했다. 참여작가는 회화와 디지털 미디어라는 전통과 현대의 양극에 있는 매체로 작업하며 평면과 공간, 현실과 가상을 유연하게 넘나든다. 그 과정에서 매체의 고유성은 잃지 않으면서도 두 매체 사이 경계를 자유롭게 오간다. <경계의 편재> 전은 그동안 우리가 간과했을지 모르는 주요한 일본 현대 미술가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가 일본 현대미술이 재패니즈 팝과 서브 컬처에만 치중됐다는 선입견을 씻어내고, 그 속의 진정한 가치를 들여다보는 매개체 역할을 하길 바란다. 전시명: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 전시 기간: 3월 10일까지 장소: 갤러리 바톤 문의: 02 597 5701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2월호 News -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

  • 17,155
  • 0

팝아트 대표작가 5인의 주요 작품을 소개하는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이 4월 15일까지 총 4개월간 M 컨템포러리(르 메르디앙 서울) 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각국에 개인 소장된 작품 중 엄선한 160여 점을 국내 최대 규모로 선보이는 기획전시로, 미국 팝아트 운동의 부흥을 이끈 대표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그들의 삶과 당대의 문화를 피부로 느껴볼 수 있다. 더욱이, 당시의 시대상과 각각의 아티스트들의 특성을 반영한 공간 구성은 관람객들에게 팝아트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삶 곳곳에 산재한 다양한 일상과 그 안에 존재하는 사물과 대중매체가 시대를 대변하는 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어떻게 예술이 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과거와 현재의 공간이 교차하는 전시로 관람객에게 색다른 팝아트 시간 여행을 선사할 것이다. 전시명: Hi, POP – 거리로 나온 미술, 팝아트展 전시 기간: 4월 15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1시에서 오후 8시까지 / 주말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 장소: M 컨템포러리(르 메르디앙 서울) 문의: 02 3451 8187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월호 전시 News - 콰이어트

  • 18,325
  • 0

오는 2월 2일까지 성남 분당구에 위치한 휴맥스 아트룸에서 채다영 작가의 개인전 ‘콰이어트(Quiet)’가 진행된다. 다사다난했던 2017년을 마무리하며 고요히 내면을 바라보는 시간을 갖는 것을 주제로 채다영 작가의 29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채다영 작가는 기억이 모여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사유와 관념을 표현하는 동양의 산수화 기법은 기억을 객관적 사실이 아닌 ‘정서’로 바라보는 채다영 작가의 중요한 작업 양식이다. 작품 속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인 풍경은 특정한 하나의 장소를 당시의 감정과 상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풍경으로 기억하는 내면을 표현한 것이다. 판화로 작업하는 채다영 작가는 같은 틀로 찍어내지만 에디션마다 조금씩 재료나 느낌을 달리해 층층이 쌓아갈 때마다 서서히 변화를 준다. 이는 기억들이 중첩되어 점점 다른 풍경을 만들어 가는 과정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절묘한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똑같은 곳을 바라보더라도 각자의 내면에서 서로 다른 기억을 갖는 것처럼 채다영 작가의 작품을 통해 다가올 2018년의 풍경을 각자의 내면 속에서 고요히 그릴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전시명: 콰이어트 전시 기간: 2월 2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8시에서 오후 10시까지 장소: 휴맥스아트룸 문의: 070-8656-3303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월호 News -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

  • 18,845
  • 0

1998년, 한국 화단의 대표 작가 천경자 화백은 시민과 후학들이 자신의 작품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940년대부터 60여 년간 그린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했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뤄온 작가의 독특한 작품세계와 그 기증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천경자 상설전시는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93점의 작품 중 최근 몇 년간 미공개됐던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는 꿈과 사랑, 환상에서 비롯된 정한(情恨) 어린 스스로의 모습을 끊임없이 작품에 투영하는 작가의 작품세계를 은유한다. “그것이 사람의 모습이거나 동식물로 표현되거나 상관없이, 그림은 나의 분신”이라고 말하는 천경자 화백의 작품세계는 마치 자신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다. 전시는 자전적인 성격을 가지는 작가의 작품 전반에 대한 자기 고백적 측면에서 접근해, ‘내 슬픈 전설의 이야기’, ‘환상의 드라마’, ‘드로잉’, ‘자유로운 여자’라는 네 개의 섹션으로 구성했다. 전시명: 영원한 나르시시스트, 천경자 전시 기간: 연중 상설전시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시립미술관 문의: 02-2124-8800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2월호 News - 테리 보더 : 먹고, 즐기고, 사랑하라

  • 14,020
  • 0

사비나미술관은 국내 최초로 ‘메이커스 아티스트 테리 보더의 먹고, 즐기고, 사랑하라’ 전시를 개최한다. 테리보더(Terry Border, 1965~, 미국)는 식탁이나 마트에서 볼 수 있는 과일, 채소, 쿠키나 치즈 등의 식료품과 일상용품을 이용해 우리의 삶과 사회적 현상을 풍자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메이커스 아티스트다. 최종적으로 사진 작업을 통해 보여주는 일련의 작업은 테리 보더만의 유쾌한 상상력으로 일상에서 관찰되고 발견되는 개성 넘치는 창의성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 작품뿐만 아니라 그가 제작한 오브제와 애니메이션, 그리고 메이킹 영상 등 70여 점이 전시된다. 일상의 곳곳에서 즐기는 놀이처럼 매일매일 그가 만들어낸 사진 속 작은 세상은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있다. 본 전시를 통해 사진작품과 그가 만든 오브제, 그리고 작업과정을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시장에서 관람객이 직접 만들고 촬영할 수 있는 ‘메이커스 스페이스’를 마련했다. 도래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관람객 누구나 창의적인 생각, 사물을 보는 관찰력과 역발상을 유도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전시명: 메이커스 아티스트 테리 보더의 먹고, 즐기고, 사랑하라 전시 기간: 12월 30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사비나미술관 문의: 02-736-4371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2월호 News -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

  • 15,976
  • 0

국립현대미술관은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영국의 대표적인 현대미술작가 리처드 해밀턴의 개인전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전을 2018년 1월 21일까지 과천관 1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 전은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개최되는 리처드 해밀턴의 개인전으로, 대중들에게도 익히 알려진 앤디 워홀과 로이 리히텐슈타인 등으로 대변되는 1960년대 미국 팝아트와 달리, 영국의 팝아트는 사실상 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소비주의 사회의 등장과 함께 1950년대로부터 시작되었으며 그 필두에 바로 리처드 해밀턴이 있었다. 2011년 작가 타계 후 영국 테이트 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을 통해 팝아트의 기원을 일군 작가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한 바 있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그의 작품을 접할 기회가 매우 드물었다. 작가가 오랜 시간에 걸쳐 강박에 가깝게 천착한 이 같은 주제들은 반복과 재해석이라는 방식을 통해 그 이면의 사회를 대변하는 ‘복합적인 장치’로 드러난다. 이번 전시는 현대사회의 비판적 관찰자이자 참여자로서 끊임없이 스스로를 확장해 온 리처드 해밀턴의 다층적인 작업세계를 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전시명: 리처드 해밀턴 : 연속적 강박 전시 기간: 1월 21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문의: 02-2188-6000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2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1월호 News - 김지은 개인전-궤적의 재구성 Reconstruction of Trajectory

  • 15,914
  • 0

한 땅에 정주하지 못하는 도시사회 속 아티스트로서의 삶을 ‘소라게살이’라고 표현해온 김지은 작가가 파주 헤이리 블루메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다. 도시의 미술관들과 달리 흙이 있는 땅에 뿌리박은 자연에 가까운 미술관에서 산업사회의 도시적 삶을 이야기하는 이번 전시는 인간이 발 디뎌야 할 땅의 의미를 그야말로 흙의 무게를 얹어 되돌아보게 한다. 또한, 수년간 국내외 레지던시들을 떠돌아다니며 쌓아온 자신의 작업을 한 공간에 펼쳐봄으로써 이를 통해 시간적으로 진행되온 작업의 궤적을 새롭게 재구성해보는 메타 해석적인 목표를 지니고 있다. 김지은 작가의 일곱 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의 작업의 경향을 역추적하고 각 시기의 비평적 시점에 관한 고찰을 통해 앞으로의 작업 방향성을 모색한다. 작업에 대해 적정한 거리를 두고 비판적으로 접근해 작가의 작업이 갖는 비평적 기능과 그 유효성에 대해 냉철하게 고민해보고자 하는 이번 전시는 단순히 여러 시기의 작품을 모아놓은 것이 아니라 문제의식과 접근방법에 대한 고민을 담고 있다. 전시명: 김지은 개인전-궤적의 재구성 Reconstruction of Trajectory 전시 기간: 11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1시에서 오후 6시까지 / 월요일 휴관 장소: 블루메미술관 문의: 031-944-6324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11월호 News - 퀀틴 블레이크 <스위트 팩토리> 전

  • 15,118
  • 0

KT&G 상상마당은 20세기 거장 시리즈 기획전 일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영국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 퀀틴 블레이크(Quentin Blake, 1932-) 전시를 내년 2월 20일(화)까지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KT&G 상상마당 갤러리(4, 5F)에서 진행한다. 영국 작가 로알드 달(Roald Dahl, 1916-1990)의 아동 소설『찰리와 초콜릿 공장(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의 원화 작가로 유명한 퀀틴 블레이크는 지난 60여 년간 편안한 그림체와 성인들도 공감할 수 있는 동화들을 꾸준히 발표해왔다. 이번 전시에는 원화 작가에서 나아가 글과 그림을 통한 스토리텔링에 뛰어난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조명하고, 『찰리와 초콜릿 공장』 원화를 비롯한 퀀틴 블레이크의 작품 180여 점과 그의 작업실을 재현해낸 공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 제목인 <스위트 팩토리(SWEET FACTORY)>와 걸맞게 전시장을 상상력과 호기심 넘치는 팩토리 컨셉으로 구성할 예정이며, 전시 작품은『펀치 매거진(Punch magazine』에 수록된 퀀틴 블레이크의 초기작을 시작으로 『돈키호테(Don Quixote)』,『허클베리 핀의 모험(Huckleberry Finn)』 등 고전 도서의 삽화와 『찰리와 초콜릿 공장(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내 친구 꼬마 거인(The BFG)』과 같이 다른 작가와 협업한 작품의 그림을 선보인다. 또한, 퀀틴 블레이크가 직접 작업한 도서와 런던 도시 곳곳에 그려진 그의 그림들, 국내 미발표작까지 60여 년간 초기작부터 현재까지 퀀틴 블레이크의 작업 흐름을 보여주는 회고전 형태로 구성된다. 전시명: 퀀틴 블레이크 <스위트 팩토리>전 전시 기간: 2월 20일까지 전시 시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장소: KT&G 상상마당 홍대 갤러리 문의: 02-330-6229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11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