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호 News 하늘 땅 사람들

  • 13,199
  • 0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이 5월 20일까지 소장품전 《하늘 땅 사람들》을 연다. 이번 전시는 2017년 한 해 동안 수집한 한국화, 회화, 드로잉, 판화, 사진, 조각, 설치, 뉴미디어, 공예 작품 70여 점을 소개하는 전시로, 전시의 제목은 당대 한국에서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역사, 정치, 사회 및 자연의 관점에서 분석하고 그 안에 처한 예술가의 모습을 표현한 오경화 작가의 <하늘, 땅, 사람들>(1990)에서 차용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구조 속에 자리한 미술은 여러 상관관계 속에서 끊임없이 변주하고 있다는 것을 포괄하는 의미다. 고낙범, 김민애, 염지혜, 오경화, 정희승 등 서른여섯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 이번 전시는, 제목처럼 하늘, 땅, 사람들이라는 틀로 나뉜다. ‘하늘’에서는 각자의 다양성이 공존하는 미술 안팎의 풍경에 주목했다. ‘땅’에서는 한국의 근현대사를 기억의 관점에서 다루는 작품들을 만나게 된다. 역사를 해석하는 작가의 다양한 관점을 읽어볼 수 있다. 마지막, ‘사람들’에서는 정치, 경제, 문화 등 변혁의 시기를 겪던 한국의 사회상을 반영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하늘 땅 사람들》은 관람객에게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줄 것이다. 전시명: 하늘 땅 사람들 전시 기간: 5월 20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주말 7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문의: 02-2124-8800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5월호 News - ​지월•상상전(地月•相相展)

  • 17,251
  • 0

영은미술관이 5월 27일까지 한영섭, 남영희 작가 초대전 《지월 . 상상전》을 연다. 영은미술관은 2000년 개관 이후, 국내외 작가의 교류전을 포함해 다양한 장르의 중견 . 원로 작가 초대개인전을 개최해왔다. 이번 전시는 국내 대표 한지회화 작가인 한영섭과 한지 변형 회화 작가인 남영희 부부의 초대전이다. 2018년은 두 작가가 부부로 함께한 지 5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한영섭 작가는 ‘한지와 탁본의 화가’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고유의 소재인 한지 위에 자연의 다양한 표정을 담아왔다. 남영희 작가는 타블로의 정형을 파괴하는 한지 작업을 통해 잊혀 가는 한국적 정서를 되찾고자 노력해왔다. 두 작가가 한지라는 동일한 물성에 대해 보여주는 미의 세계는 상이하지만, 그 속에 깃든 정신과 정체성은 지극히 동양적이고 한국적이다. 이렇듯 이번 전시는 그들이 품어낸 아름다운 공간 속에서 다양한 실재와 허상이 공존하는 삶을 깊숙이 반추해볼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명: 지월 . 상상전(地月 . 相相展) 전시 기간: 5월 27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 월요일, 공휴일 휴관 장소: 영은미술관 문의: 031-761-0137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5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  

4월호 News - IMA PICKS

  • 18,862
  • 0

일민미술관은 4월 29일까지 국내외 다양한 예술 현장에서 주목할만한 작업을 해온 3~40대 작가를 조명하는 기획전 《IMA PICKS》를 개최한다. 《IMA PICKS》에 선정된 작가는 총 세 명으로, 김아영 작가, 이문주 작가, 정윤석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베니스 비엔날레에 참여한 바 있는 김아영 작가의 <다공성 계곡>은 사변적 내러티브를 구성해 현시대 이주(migration) 문제에 대해 다의적으로 접근한다. 이문주 작가의 <모래산 건설>은 작가 자신이 머물렀던 도시들이 쇠락하고 재건하는 과정을 보며 작업한 결과물이다. 사대강 사업 이후 만들어진 대규모의 모래산 풍경 위에 베를린 크루즈 관광의 모습을 콜라주해, 신자유주의의 허구성을 표현코자 했다. 정윤석 작가의 <눈썹>은 그가 10년 만에 갖는 개인전이다. 그는 마네킹과 섹스 돌을 만드는 공장에서, 이를 섬세하고 정밀하게 다듬는 이들의 노동을 주목했다. <눈썹>은 낯설고 그로테스크하지만, 실제로 우리 주변에서 쉽게 일어나는 일이다. 이 세 작가의 개인전을 통해 이 시대의 예술가들이 세상을 읽어내는 방식을 살펴보고, 또 공유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명: IMA PICKS 전시 기간: 4월 29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 매주 월요일 휴무 장소: 일민미술관 문의: 02-2020-2050

3월호 News -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 15,633
  • 0

서울시립미술관은 3월 25일까지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에서 기획전시 <두 번째 풍경>을 개최한다. 김기수, 김상균, 노충현, 뮌, 안창홍, 이창원, 장종완, 홍순명, 황세준 등 총 9명의 작가 작품을 통해 겉으로 보이는 대한민국의 풍경 이면의 진짜 풍경, 두 번째 풍경을 들여다보는 전시다. 이들은 일견 평범하게, 아름답게, 또는 환상적으로 느껴진다. 그러나 한 발 들어서서 본 두 번째 풍경은 우리 현실을 대변하는 물질만능주의, 사회의 불안과 동요, 어이없는 희생, 고단한 삶 등을 함의하고 있다. 알고 보면 불편한, 하지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풍경이다. 그런데 이는 우리뿐 아니라, 과거와 현재, 세계 여기저기를 뜰채로 떠낸 풍경이다. 북 핵, 미얀마의 로힝야족 탄압, 아프리카 난민 등 굵직한 난제 외에도 예측하기 어려운 자연재해, 빈부격차 등 삶의 위기와 고단함은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다. 2016년, 일상의 정치가 지금의 변화된 상황을 만들 수 있었듯이, 항상 두 번째 풍경에 대한 비판적 시각과 이에 따른 성찰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미약하나마 전시를 통해 삶의 방향을 가늠할 수 있었으면 한다. 전시명: 두 번째 풍경 The Veiled Landscape 전시 기간: 3월 25일까지 전시 시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8시까지 /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 1, 2 문의: 02 2124 5271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3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XDesign 도서 구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