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XD+住樂 - Roomplat, 부평 행복한마을 서해그랑블

기사: 성은주
사진: 김리오
 
 

셀프 인테리어를 포함해 공간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많은 이들은 나만의 특색있고 감각적인 공간을 원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무런 경험이나 조언 없이 공간을 예쁘게 꾸며내기란 어렵고, 이왕이면 완성된 공간이 더 멋지고 완벽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이들을 위한 ‘룸플렛(Roomplat)’은 세련된 감각과 색다른 아이디어, 고급스러운 안목을 갖춘 홈스타일링 전문가다. 가구와 조명, 패브릭, 소품을 이용한 전문적인 스타일링과 간단한 시공을 통해 실용적이면서도 아름다운 공간을 선사한다. 많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하는 룸플렛은 자재의 질감을 살리고 사용자의 니즈를 녹여내 공간의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또한, 세련된 감각과 공간에 대한 이해,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사용자가 만족할만한, 오랜 시간이 흘러도 질리지 않을, 단지 예쁘고 보기 좋은 공간일 뿐만 아니라 머무는 데 있어 편안함이 느껴지는 주거 공간을 완성해나가고 있다.

 

(계속)

 
 
 

-  무채색과 컬러풀한 색감의 조화가 인상적인 거실은 패브릭 소파와 카펫, 푸프스툴 등으로 아늑함이 느껴진다.

Tip. 소파 뒤편으로는 월플렉스를 제작해 높은 수납을 자랑하며, 소파와 벽 사이에 간격으로 답답하지 않으면서도 감각적인 공간으로 완성되었다.

Tip. 거실 한쪽에는 원형 테이블과 펜던트 조명을 함께 매치했다. 창밖을 바라보며 티타임을 즐길수 있는 공간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카페가 떠오른다.

 

 
 

- 편안함과 아늑함을 기초로 한 침실은 파티션으로 드레스룸과 침실 공간을 구분해 공간의 기능에 따라 구획했고, 이때 파티션에 유리를 사용해 답답하지 않도록 시야를 확보했다.

Tip. 파티션 안쪽 벽에는 미니 행거를 만들어 외출 시 입었던 옷이나 자주 입는 옷을 간단하게 걸 수도 있다.

 

 
 

- 군더더기 없고 모던한 다이닝 공간은 화이트를 베이스로 해 깔끔하고 차분한 느낌을 준다. 조명과 가구 소품만을 활용해 세련된 공간으로 완성했다.

Tip. 벽 한 면을 모두 팬트리 수납장으로 채우고, 조리 공간을 아일랜드로 구성해 효율성을 강조했다.

 

 
 
 

-  아이 방은 파티션으로 침실공간과 스터디 또는 놀이 공간을 구분했다. 복잡하고 화려한 공간을 추구하기보다는 가구와 가렌드, 조명, 소품 등으로 아기자기하고 아늑함이 느껴지도록 꾸몄다.

 
 
 

- 서재의 차분한 분위기에 어울리게 벽지는 딥그린으로 포인트를 주었고, 폴딩도어를 열면 언제든 머리를 식힐 수 있도록 화사한 테라스 공간을 조성했다.

Tip. 서재로 향하는 도어는 일반 주거 공간에서는 쉽게 보지 못하는 아치형으로 제작해 전체 공간에 포인트가 되어준다.

 
 
 

(계속)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주락 8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