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XD+住樂 - 김보라's House

기사 차주헌
사진 김리오

 

정갈하고 깔끔해서 실 평수보다 넓어 보이는 의정부의 아파트. 축복처럼 밝고 따스한 햇볕이 드는 이곳은 김주은 씨가 2살 아래 동생 김보라 씨를 위해 꾸며준 집이다. 보라 씨는 8남매 중 7녀로, 평소 우애가 남달라 결혼 전부터 사이가 좋던 손위 언니 주은 씨가 다섯째 언니의 신혼집을 꾸며줄 때 주은 씨의 숨은 재주를 눈여겨보았다. 이후 둘째 아들이 태어나면서 좀 더 넓은 집으로 거처를 옮기며 언니 주은 씨의 실력 발휘를 부탁했다. 동생과 조카에 대한 무한한 사랑, 그리고 평소 집을 꾸미는데 개인적인 관심이 많던 주은 씨는 정리정돈이 서투른 동생을 염려하는 마음과 한창 뛰놀고 싶을 두 조카를 위해 의정부의 아파트를 심플하고도 확장감 있게 꾸며주었다.

   

원래 상부 장을 떼려 했으나 아직까지는 동생이 어린 조카를 키우느라 정리정돈에 신경을 못 쓸 것 같아 그대로 두었다. 주방 타일은 요리를 하며 오염될 수 있기 때문에 격자가 작고 깔끔한 흰 타일에 검정 줄눈으로 시공했다. 식탁 위 팬던트 조명은 배선 때문에 타공을 새로 하기보다 전선을 연장해 식탁 중앙에 위치하도록 조정했다.


   

   

“아무래도 제 공간이 아니다 보니 예산, 시공 부분에서는 부담이 있을 수 있었어요.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일이고, 제가 아끼는 동생과 동생 가족이 살아갈 공간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꾸며나가며 고생 좀 했습니다.” 교회에서 사무직으로 일하며 쉴 틈 없이 바쁜 그녀는 개인 시간을 쪼개서 동생 집 인테리어에 정성을 들였다. 덕분에 언니의 애정을 새삼 느끼게 된 보라 씨와, 이모 덕분에 마음껏 뛰놀 수 있게 된 조카들은 이 집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계속)

자세한 내용은 월간 아이엑스디자인 주락 2018년 6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